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경희 전 이대 총장 "시설물 보호 위해 경찰력 요청"

최종수정 2016.12.19 23:46 기사입력 2016.12.15 17:45

댓글쓰기

4차 국조위 청문회서 학내 경찰력 투입 요청 인정

최경희 전 이대 총장 "시설물 보호 위해 경찰력 요청"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최경희 이화여대 전 총장(사진)이 지난 7월 미래라이프대학 설립에 반대해 학생들이 대학 본관을 점거하고 농성할 당시 서대문경찰서에 경찰력 동원을 요청한 사실을 시인했다. 그러나 학생들을 진압하기 위한 목적이 아닌 학교 시설물 보호를 위한 조치였다고 주장했다.

최 전 총장은 15일 국회에서 진행중인 '최순실국정농단진상규명'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4차 청문회에 참석, 안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당시 발송한 공문 등을 근거로 "총장이 경찰서에 경찰력 투입을 요청하지 않았느냐"고 질타하자 "그렇지 않다"고 부인했다.

최 전 총장은 "(경찰 투입은) 서대문 경찰서장의 판단"이라며 "정말 학생들도 상처를 받았고 저도 마음이 아픈 일"이라고 말했다.

이에 안 의원은 "총장이 허락하지도 않았는데 경찰이 쇠몽둥이, 망치를 가지고 학교로 들어오냐"고 반문하며 "그러면 이것이 경찰의 허위 공문이냐? 지난 몇 달 간의 일에 대해 학생들에게 사과할 의사가 있냐"라고 다그쳤다.
최 전 총장은 이에 대해 "학생들에 미안하게 생각한다. 모교 동문에게도 사과한다, 죄송하다"고 답했다.

하지만 안 의원이 "그러면 (최 총장은) 학교를 떠나라. 학교 떠날 용의가 있느냐?"라고 묻자 최 총장은 "여러 논의 거쳐 최종적으로 하겠다. 저는 인생의 모든 것이 대학 이화다. 많이 생각해 보겠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이어 이혜훈 의원(새누리당)도 최 총장에게 "1600여명의 경찰이 어떻게 학교 측 허락 없이 들어갈 수 있느냐"고 물었다. 이 의원은 경찰과 기동대가 학교에 들어가려면 학교 측의 동의가 필요하다는 점도 경찰 관계자에게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경찰과 기동대가 들어갈 경우 문제가 발행하는 경우가 많아) 대학과 조율 없이 들어가지 않는다"며 "대학 측에게서 들어와 달라는 요청을 받아야 들어간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최 전 총장은 "(당시 공문은) (학생들이 점거하고 있던) 학교시설 보호를 요청했던 것이지 경찰과 기동대가 들어와 달라고 말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28일 이화여대 농성 현장에서 학생들이 경찰에 의해 끌려나오고 있다. /사진=유투브 캡처

지난달 28일 이화여대 농성 현장에서 학생들이 경찰에 의해 끌려나오고 있다. /사진=유투브 캡처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