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구조조정 여파에 11월 조선업종 취업자 전년比 3만명 '뚝'

최종수정 2016.12.19 22:55 기사입력 2016.12.12 07: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구조조정 여파에 조선업종 취업자가 1년 새 3만명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11월 노동시장 동향을 보면 11월 상시근로자 고용보험 피보험자(취업자) 수는 1268만 6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8만 3000명(2.3%) 증가했다. 취업자 수는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지만 증가 폭은 2010년 9월(27만 3000명) 이후 6년 2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취업자 증가율이 높은 업종들 중엔 서비스업이 많았다. 숙박·음식업의 증가율이 10.7%에 달했고, 이어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5.5%), 예술·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업(5.3%) 순이었다. 부동산 경기 호조로 부동산·임대업의 취업자 증가율도 4.5%를 기록했다.

고용규모가 357만 7000명에 달해 전 업종 중 가장 큰 제조업은 증가율이 0.2%에 그쳤다. 제조업 취업자 증가 폭은 5000명이었다. 8월(9000명), 9월(7000명), 10월(6000명)에 이어 증가 폭이 갈수록 낮아지고 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10월(-8000명) 이후 7년 만에 가장 낮은 증가 폭이다.

고용 악화를 주도한 것은 구조조정 직격탄을 맞고 있는 조선업이었다. 선박, 철도, 항공장비 등을 제조하는 '기타 운송장비 제조업'은 지난해 말까지 고용이 늘었다. 그러나 선박 수주 급감 등 경기 악화로 올해 들어 감소세로 전환했다. 더구나 6월 1만 2000명이었던 취업자 감소 폭은 8월 2만 2000명, 9월 2만 4000명, 10월 2만 5000명에 이어 11월에는 2만 8000명까지 커졌다.
기타 운송장비 제조업의 지난해 말 고용규모는 21만명에 달했으나, 올해 11월에는 18만 1000명까지 줄어 고용규모가 10% 이상 급감했다.

제조업 고용의 14.5%를 차지해 고용규모가 가장 큰 '전자부품·컴퓨터·통신장비'도 10월 취업자 수가 1만 3000명이나 감소했다. 2013년 9월 고용규모가 57만명으로 정점을 찍은 후 계속 줄어 올해 11월 고용규모는 51만 7000명에 머물렀다. 중국과의 가격 경쟁에서 뒤처진 국내 전자업체들이 휴대전화, 액정표시장치(LCD) 등 생산기지를 해외로 속속 이전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해운업 불황으로 수상운송업 취업자는 2013년 초부터 계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에 저가항공 활성화 등으로 항공운송업 취업자는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사업장 규모별로는 300인 미만 중소기업 취업자가 925만명으로 23만 9000명(2.7%) 증가했다. 특히 29인 이하 중소기업에서 20만 2000명 늘어 전체 취업자 증가분의 71.3%를 차지했다. 반면 300인 이상 대기업은 343만 6000명으로 4만 4000명(1.3%) 늘어나는 데 그쳤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