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산은 구조조정 자문단 "조선업, 2018년 이후 회복…급격한 설비감축 피해야"

최종수정 2016.12.07 21:41 기사입력 2016.12.07 21:41

댓글쓰기

산업은행 조선업 구조조정 지원을 위한 외부자문단회의 열고 의견 나눠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KDB산업은행의 기업구조조정 지원 특별자문단이 7일 국내 조선업의 회복시점을 2018년 이후로 잡으며 "경쟁력 유지를 위해 적정규모의 설비축소를 유도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기업구조조정 지원 특별자문단은 지난 10월 발표된 산업은행 혁신안에 따라 구조조정 업무의 투명성과 효율성 제고를 목적으로 만든 외부자문기구다. 이 기구에는 조선, 해운, 철강, 건설, 석유화학 등 5대 경기민감업종의 외부 전문가 43명이 자문위원으로 있다.
산업은행은 지난 1일 본점에서 '국내 조선산업의 동향 및 전망’을 주제로 '제1차 기업구조조정 지원 특별자문단 회의'를 열었다고 7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업종 애널리스트, 한국해양플랜트협회 관계자, 학계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산은에 따르면 자문위원들이 전망한 국내 조선산업의 업황 회복시점은 2018년 이후다. 이들은 극심한 업황부진과 수주절벽에 대응한 국내 주요업체들의 설비 감축 필요성에 대해서는 공감했다. 하지만 업황 회복 이후 국내 조선 산업의 경쟁력 유지를 위해서는 급격한 설비감축보다 적정규모의 설비축소를 유도할 필요가 있음을 주장했다.

자문단 간사를 맡고 있는 나성대 산업은행 부행장은 “산업은행은 앞으로도 주요 산업의 구조조정 추진 과정에서 특별자문단 회의 개최를 통해 외부 전문가의 객관적이고 전문적인 의견을 청취하고 이를 업무에 최대한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