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물농장' 3년째 격리 중이던 몽이, 훈련 끝에 주인 품으로

최종수정 2016.12.19 19:11 기사입력 2016.12.11 10:28

댓글쓰기

몽이 담이. 사진=SBS '동물농장' 방송 캡쳐

몽이 담이. 사진=SBS '동물농장'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동물농장' 몽이가 담장을 허물고 주인 곁에 돌아왔다.

11일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에서는 충청도의 한 농장에 사는 '담이'라는 개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담이는 매일 밤 좁은 틈에 몸을 구겨 넣고 가출을 하고 있었다.

담이가 가출하는 이유는 다름 아닌 한켠에 격리돼있는 아빠 '몽이'를 만나기 위함이었다. 몽이는 사람이 가까이 접근하면 갑자기 돌변해 공격했다. 과거에도 사람을 물어 두 번이나 버림받은 아픔이 이었다.

하지만 몽이가 대체 왜 주인을 무는 건지 아무도 그 이유를 알지 못했다. 주인 가족은 두려움에 밥 정도만 겨우 챙겨주고 있는 상황이었다. 이런 식으로 몽이는 3년째 생활을 이어가고 있었다.

아빠를 만나기 위한 담이의 노력과 사람을 거부하는 몽이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프로젝트가 진행됐다.
몽이를 본 동물 행동교정전문가는 “한 순간 안 좋았던 경험들이 떠오르는 것이다. 마지막 자존심인 제 영역 안에 들어오는 사람을 경계하는 것”이라며 “환경 변화를 통해 처음부터 사람과 몽이 사이의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몽이와 주인은 전문가와 함께 애견훈련소로 향했다. 전문가는 눈 맞춤을 통해 몽이의 나쁜 기억을 지우고, 좋은 기억을 심어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몽이는 주인과 끊임없이 눈을 마주치는 훈련을 했고 끝내 주인의 손길을 허락했다.

마침내 몽이가 주인의 곁으로 먼저 다가오면서 지난 3년간의 아픔도 치유됐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