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보성, 격투기 데뷔무대 아쉬운 기권패

최종수정 2018.09.12 21:45 기사입력 2016.12.10 23:25

댓글쓰기

김보성 [사진= 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김보성(50)이 종합격투기(MMA) 데뷔 무대에서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김보성은 1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한 로드FC 35 스페셜 매치에서 콘도 테츠오(48·일본)에 기권패했다.

김보성이 경기 초반 기세를 올렸다.

김보성은 경기 시작하자마자 콘도의 안면에 왼손 훅을 적중시켜 콘도를 휘청이게 했다. 김보성은 쉴 틈 없이 양 손 펀치를 날렸고 콘도는 당황하며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노련한 콘도는 밀어붙이는 김보성을 피해 김보성의 왼쪽 다리를 잡은 후 반격을 시작했다. 콘도가 김보성을 쓰러뜨린 후 상위 자세를 잡은 상태에서 김보성의 안면에 펀치를 날렸다. 김보성은 한동안 밑에 깔린 채 많은 펀치를 허용했으나 상위에서 반격을 가하기도 했다.
이후 두 선수는 스탠딩 자세에서 다시 맞섰고 1라운드 중반께 콘도의 오른손이 김보성의 오른쪽 눈을 스쳐 맞으면서 콘도의 흐름으로 경기가 기울었다. 김보성은 잠시 시야를 잃고 뒤로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고 콘도가 기회를 놓치지 않고 김보성을 몰아붙였다.

결국 1라운드 2분35초만에 포기 의사를 밝힌 김보성의 패배로 경기가 끝났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