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직무정지 직전 눈물 흘린 朴대통령…"미안하고 송구하다"

최종수정 2016.12.19 22:49 기사입력 2016.12.09 19: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탄핵에 따른 직무정지 직전인 9일 오후 5시 국무위원과 청와대 수석비서관을 소집했다. 공개발언을 통해 탄핵에 대한 소회를 밝히고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당부하기 위해서였다. 이날 간담회는 박 대통령의 직무정지 전 마지막 공식일정으로 기록됐다.

박 대통령은 비공개로 진행된 간담회에서 국무위원들과 일일이 악수하면서 눈물을 흘린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 53분께 청와대 위민1관 영상국무회의실에 대통령 권한을 대행하는 황교안 국무총리 등과 함께 입장했다.

박 대통령은 4분 54초간 진행된 모두발언을 담담한 표정으로 읽어 내려갔으며 간혹 목소리가 잠기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오늘 오후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가결됐다"며 "저의 부덕과 불찰로 국가적 혼란을 겪게 돼 국민께 진심으로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또 국무위원을 비롯한 공직자들에는 "어려움을 드리게 돼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발언의 상당부분을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당부하는데 할애했다. 취약계층 등 민생 안정의 중요성을 강조했으며 "대한민국 미래 발전을 위한 국정 과제만큼은 마지막까지 중심을 잡고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공개발언이 끝나고 비공개로 진행된 간담회에서는 박 대통령과 국무위원 모두 눈물을 흘린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이 국무위원들을 일일이 거명하면서 개별적으로 인사를 했고 이 과정에서 다들 눈시울이 붉어졌고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간담회는 오후 5시 40분께 종료됐다.

박 대통령은 곧바로 최재경 민정수석의 사표를 수리하고, 후임에 조대환 변호사를 임명하는 등 마지막 권한을 행사했다. 국가원수이자 행정부 수반으로서 박 대통령의권한은 이날 오후 7시3분 탄핵소추의결서 수령으로 공식 정지됐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