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최재경 민정수석 사표 수리…조대환 변호사 후임 임명

최종수정 2016.12.19 22:48 기사입력 2016.12.09 18: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9일 탄핵안이 가결된 직후 최재경 민정수석 비서관의 사표를 수리했다. 최 수석이 지속적으로 사의를 표명한데다 탄핵안이 가결되면서 더 이상 역할이 없다고 판단해 끝내 수리한 것으로 보인다.

최 수석은 지난달 22일 김현웅 법무부장관이 검찰의 중간수사 발표와 관련해 사의를 밝히자 책임을 통감하고 이에 동참했다.

박 대통령은 조대환 변호사를 후임 민정수석으로 임명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