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1 대 100' 이현이 "임신 당시 하루 여섯 끼 먹어 22kg 쪘다"

최종수정 2016.12.19 19:02 기사입력 2016.12.07 00:05

댓글쓰기

이현이 / 사진=KBS2 '1 대 100' 제공

이현이 / 사진=KBS2 '1 대 100'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인철 인턴기자] 모델 이현이가 임신 후 체중이 22kg 늘었던 사연을 공개했다.

6일 방송된 KBS2 '1 대 100'에 출연한 이현이는 임신 전에는 식사만 하고 간식을 전혀 먹지 않는 타입이었다"며 "그런데 임신을 하고 나니 단 음식, 매운 음식을 자꾸 찾게 되더라"고 말했다.
이어 "결국 하루 여섯 끼씩 먹어 22kg이 쪘다. 하지만 아이를 낳은 후 원상 복귀했다"며 "지금은 식욕이 떨어져서 단 걸 먹지 않는다. 그리고 임신 전에는 게으른 편이라 잠을 8~10시간은 꼭 잤는데, 아이가 있으니 잠도 자연스레 못 자고, 계속 움직여야 해서 살이 빠진 것 같다"고 육아의 고충을 털어놨다.

한편 KBS2 '1 대 100'은 매주 화요일 오후 8시55분 방송된다.

정인철 인턴기자 junginch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