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조특위, 靑간호장교 등 16명 3차 청문회 증인 채택

최종수정 2016.12.19 22:25 기사입력 2016.12.06 16: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국조특위)'가 6일 오는 14일 열릴 제3차 청문회 증인으로 세월호 참사당시 청와대에 근무했던 간호장교 등 16명을 채택했다.

국조특위는 이날 오후 열린 청문회 도중 이같은 내용의 국조특위 위원장-여야 원내교섭단체 간사간 합의사항을 상정·의결했다.
우선 국조특위는 조여옥·신보라 간호장교, 서창석·이병석 전 대통령 주치의, 김원호 전 청와대 의무실장, 김영재 김영재의원 원장, 김상만 전 대통령 자문의, 차광렬 차병원그룹 총괄회장 등 '세월호 7시간 의혹', '미용 시술 의혹' 당사자들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아울러 국조특위는 윤전추·이영선 청와대 행정관,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 이임순 순천향대 서울병원 교수, 정기택 전 보건산업진흥원장, 이현주 컨설팅회사 대표 등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