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채솟값의 비명]김장재료 줄줄이 오름세…주부들 시름(종합)

최종수정 2016.12.02 11:05 기사입력 2016.12.02 10:50

댓글쓰기

김장철 전후로 배추ㆍ무ㆍ대파ㆍ마늘값 상승
한파 등으로 작황부진해 출하량 줄어든 영향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배추, 대파, 마늘 등 김장철 주요 재료값이 이달부터 내년까지 오를 것으로 예측되면서 장바구니 물가가 들썩이는 모습이다. 재배면적 감소와 작황 부진으로 인한 출하량 감소가 주 원인이다. 주부들은 김장철을 전후로 주요 재료 가격 변동폭이 커져 시름이 깊은 모습이다.

◆배추ㆍ무…내년까지 가격 인상 계속될 듯=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에 따르면 12월 배추 10kg당 도매가격은 가을 및 겨울배추 산지출하량 감소로 가격이 낮았던 작년(3690원)보다 높은 8000원 내외로 전망됐다. 내년 1∼2월 배추 도매가격도 겨울배추 출하량 감소로 금년(6740원)과 평년(4720원)보다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폭설, 한파 등 전남지역의 기상변화가 있을 경우,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 가격은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

무값도 다시 고개를 들었다. 가을무에 이어 월동무 출하량마저 크게 줄어든 영향이다. 12월 무 도매가격은 산지 출하량 감소로 작년(7750원)보다 높은 1만8000원/18kg내외로 전망됐다. 12월 순별가격은 월동무 출하지연으로 상순이 중ㆍ하순보다 높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다만 12월 기온이 낮아 월동무 출하 여건이 악화될 경우, 12월 상순의 가격 상승폭은 커질 수 있을 것으로 KREI는 내다봤다.

내년 1~2월 무 도매가격은 월동무 출하량 감소로 금년(1만920원/10kg)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됐다. 출하가 미뤄졌던 월동무가 본격 출하되면서 12월보다는 낮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월동무 가격이 상승하는 이유는 물량이 감소한 탓이다. 2016년 월동무 재배면적은 10월5일 태풍 ‘차바’의 영향으로 피해면적이 증가해 작년과 평년보다 각각 3%, 8% 감소한 4062ha다.

김장 부재료인 마늘과 대파 가격도 줄줄이 오름세다. 12월 깐마늘 평균 도매가격은 평년보다 36% 높은 7500원/kg 내외로 전망됐다. 국내산 마늘 재고량이 평년 대비 13% 감소한 영향이다. 12월에는 마늘 저율관세할당(TRQ) 도입ㆍ방출이 이뤄지나, 수입가격 상승과 국내산 마늘 수요 증가로 깐마늘 평균가격은 지난달보다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파값도 오를 전망이다. KREI에 따르면 12월 대파 상품 도매가격은 전년(1940원)과 평년(1410원)보다 높은 2300원/kg 내외로 전망된다. 주산지인 전남의 겨울대파 작황부진으로 출하량이 감소해 작년보다 가격이 비싸질 것으로 예상됐다.
[채솟값의 비명]김장재료 줄줄이 오름세…주부들 시름(종합)

◆서민 먹거리 부담↑…11월 신선식품 지수 15% '껑충' =서민 먹거리 가격이 지난 10월에 이어 11월도 소비자물가를 높이는 주범으로 꼽혔다. 1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채소, 과일, 생선 등 신선식품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3개월째 1%대를 기록하고 있는 이유에서다.

통계청에 따르면 1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작년보다 1.3% 상승했다. 이 중 소비자들이 자주 사는 채소, 과일, 생선 등의 물가인 신선식품지수는 작년보다 15% 뛰었다. 지난달에 이어 농축수산물 가격이 여전히 높은 수준에서 형성된 모습이다.

부문별 가격 상승 추이로는 전년동월대비 신선어개 7.1%, 신선채소 36.8% 신선과실은 1.6% 상승했다. 품목별로는 배추 82.1%, 무 120.7%, 토마토 71.1%, 풋고추 62.4%, 파 41.6% 신장했다.

특히 무, 배추 등 주요 김장 재료 가격이 크게 상승해 주부들의 표정이 밝지 못하다. 종로구에 거주하는 50대 주부 진소영 씨는 "올해는 작년보다 김장비용으로 20만원 가량을 더 지출했지만, 주요 재료들의 상태는 작년만 못하다"며 "배추의 경우도 속이 여물지 못하고 크기가 작은 어린 배추가 많았다"고 말했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