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미애 "與 '4월 퇴진' 당론, 보수 재집권 전략"

최종수정 2016.12.19 22:03 기사입력 2016.12.02 09:59

댓글쓰기

추미애 "與 '4월 퇴진' 당론, 보수 재집권 전략"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새누리당의 '내년 4월말 사퇴·6월말 조기 대선' 당론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면죄부 시나리오로 최종 종착지는 보수 재집권 전략으로 연결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은 탄핵만이 어지러운 정국을 수습할 유일한 방안"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이 대통령이 놓은 덫에 걸려 오늘 탄핵이 불발됐다. 200만 촛불과 온 국민은 오늘을 똑똑히 기억할 것이다"라며 "청와대의 속셈은 비박을 묶어두고 야당을 분열시키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렇게 당하고도 친박(친박근혜)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비박의 결정에 인간적인 연민마저 느껴진다"며 "아직까지 성난 민심보다 국정농단의 공동정범이자 피의자인 대통령이 더 무서운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추 대표는 "우리 당은 국민의 명령을 받들어 탄핵소추안을 발의할 것이다. 국민의당이 뒤늦게라도 탄핵대열에 동참한 것은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새누리당 비박 의원들께도 호소한다"라며 "여러분이 서야할 곳은 헌법을 유린한 자의 옆이 아니라 헌법을 지키는 국민이다. 진심으로 탄핵대열 동참을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