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임기단축 대화 말자던 추미애, 김무성과 회동 이해 안돼”

최종수정 2016.12.19 21:57 기사입력 2016.12.01 10:55

댓글쓰기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 사진=연합뉴스 제공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 사진=연합뉴스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인철 인턴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이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와 회동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강하게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1일 "어제 야 3당 대표 회담에서 1차 탄핵에 목표를 두고 (임기단축)대화를 하지 말자고 합의했던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우리 당에 아무런 상의 한마디 없이 지난번 대통령 단독회동을 요구했던 것처럼 김무성 전 새누리당 전 대표와 회동을 했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어 '탄핵을 발의하자고 주장했던 추 대표가 왜 이렇게 하는지 이해하지 못하겠다"면서 "앞에서는 동조해서 탄핵하자고 하고, 또 탄핵의 대상이고 해체의 대상인 대통령과 새누리당 못 만나다고 해놓고 자기는 왜 혼자 이러고 다니느냐"고 지적했다.

아울러 "우리는 끝까지 인내하고 촛불의 민심대로 탄핵을 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추 대표는 김무성 전 대표와 비공개 회동을 갖고 박 대통령 퇴진 일정에 대해 논의했지만 입장차만 보이고 결렬됐다.
정인철 인턴기자 junginch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