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빠본색' 김구라, MC그리에 따뜻한 조언 "부정적인 시선도 우리의 몫"

최종수정 2016.12.19 18:48 기사입력 2016.12.01 13:49

댓글쓰기

사진=채널A '아빠본색'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아빠본색' 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지혜 인턴기자] '아빠본색'방송인 김구라가 아들인 래퍼 MC그리를 향해 안타까운 속마음을 털어놨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채널A '아빠본색'에서 자신의 모교이자 아들 MC그리가 다닐 인하대학교 교정을 함께 둘러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구라는 "오늘은 부모로서 참 기쁜 날이다. 네가 평범한 아이였다면 내가 큰소리도 치고 활보하고 다녔을 것"이라며 "다소 축하하지 않는 시선으로 보는 분들도 있고, 우리가 받아들여야하는 부분도 있으니까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우연히 네가 방송을 시작한 게 벌써 10년이 넘었다. 네 또래 중에 방송이나 힙합을 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많을 거다"라며 "너는 아빠가 있어서 수월하게 방송을 했고, 김구라의 아들로 알려져 연기하게 된 것도 있다. 또래들이나 부모님들이 봤을 때는 뭔가 수월하게 온 것처럼 여겨지기도 할 거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네가 이런 시선들로 인해 움츠러든 것 같아 나도 마음이 아프고 안 좋더라. 그래도 열심히 다니면 대학은 네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도움이 될 거다"고 따뜻한 조언을 건넸다.
이후 MC그리는 제작진과의 속마음 인터뷰에서 "아빠의 말에 공감했다. 조심스럽지만 축하해주는 마음은 말을 하지 않아도 알고 있다"고 밝혔다.


최지혜 인턴기자 cjh14011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