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복종운동'으로 번진 국민분노…3일 촛불집회는 사상 최대

최종수정 2016.12.01 11:15 기사입력 2016.12.01 11:15

댓글쓰기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촛불집회에 주최측 추산 3만명의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촛불집회에 주최측 추산 3만명의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즉각퇴진을 촉구하는 국민들의 분노가 촛불을 넘어 일상의 불복종운동으로 확산되고 있다. 일주일 중 하루만 광장으로 나와 대통령의 퇴진을 외치는 것이 아니라 각자의 위치에서 가능한 한 최선의 방법으로 저항권을 행사하겠다는 의미다.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지난달 30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불복종의 날'을 선포하고 대규모 촛불집회를 열었다. 평일 저녁이었지만 노동자를 비롯한 대학생, 직장인, 주부 등 3만명(주최 측 추산)의 시민이 광장을 찾았다.
최은미(49)씨는 "대통령의 담화를 보고 열 받아서 나왔다"며 "사익을 추구한 적 없었다는 말이 너무 뻔뻔하고 어이가 없었다. 우리 딸은 담화 때문에 잠도 못 잔다"고 말했다. 대학생 임채정(20)씨도 "담화는 자기 할 말만 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의 얘기를 듣고 하는 것"이라며 "대통령 한 명 때문에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모인 것이 마음 아프다"고 말했다.

이날 대학생들은 동맹휴업을 하고 노동자는 총파업, 노점상은 장사를 접는 철시(撤市)를 했으며 중소상인들은 가게에 '하야 스티커'를 부착, 시민사회단체연대는 도심 퍼포먼스 등을 진행했다.

이 같은 시민들의 불복종운동은 박 대통령의 퇴진이 늦춰질 경우 더욱 강력한 형태로 진화될 가능성이 높다. 퇴진행동 역시 "모든 국민이 함께 할 수 있는 저항권 행사가 어떻게 확대될 것인지 30일을 거치면서 확정될 것"이라며 "빠르면 12월 중 '2차 총파업ㆍ시민불복종의 날'을 기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의 담화가 성난 민심에 기름을 부은 만큼 3일 열리는 주말 촛불집회도 더욱 큰 규모로 열릴 전망이다. 퇴진행동은 6차 촛불집회 명칭을 '박근혜 즉각 퇴진의 날'로 바꾸고, 사상 최대 규모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주최 측은 이날 청와대에 더욱 인접한 구역으로 행진 신고를 낼 방침이어서 사상 최초로 청와대 100m 국민 행진이 성사될지 여부가 주목된다. 법원은 지난달 30일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의 청와대 100m 행진을 금지했지만, 민주노총의 첫 야간 청와대 200m 행진은 인용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