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롯데제과, 콜라보 젤리 5개월 만에 매출 100억원 돌파

최종수정 2016.11.29 10:44 기사입력 2016.11.29 10:44

댓글쓰기

롯데제과, 콜라보 젤리 5개월 만에 매출 100억원 돌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롯데제과의 젤리 매출이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높아졌다.

롯데제과는 올해 10월까지 젤리 매출은 닐슨 포스데이터 기준 247억4000원으로 지난해 117억6000만원보다 110% 신장했다고 29일 밝혔다.
5월 선보인 요구르트젤리(세븐일레븐)의 성공 이후 꼬깔콘젤리, 수박바젤리(이상 GS25), 사이다젤리(CU), 비타파워젤리, 커피젤리(이상 홈플러스) 등 롯데제과와 편의점, 유통점의 다양한 협업 제품이 출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화제를 모으는 등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요구르트젤리는 출시 5개월 만에 매출 100억원을 돌파하며 올해 최고 히트상품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최근 유명 식품 브랜드와 화장품, 액세서리 등의 협업이 유행하고 있는데 롯데제과는 자사의 유명 브랜드인 꼬깔콘, 수박바 등과도 협업한 젤리를 선보이며 이 같은 트렌드를 반영, 젤리 시장 확대를 선도하고 있다.
한편 롯데제과는 신제품 개발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협업 제품 선정에 있어서도 시장 트렌드 분석을 통한 인지도 및 흥미성 등을 판단, 협업 업체와 협의 후 제품의 맛, 질감, 품질 등을 연구해 최종 협업 제품을 선정하고 있다.

롯데제과는 추후 맛과 재미를 살린 색다른 콜라보 젤리를 선보일 예정이며, 올해 젤리 매출이 지난해 대비 150% 이상 신장할 것으로 기대한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