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흥군사회단체 ‘팔영대교’ 재결정 ‘환영’

최종수정 2016.11.26 21:19 기사입력 2016.11.26 21:19

댓글쓰기

“지역화합 위해 수용하는 것이 바람직”
양시군 결정방법 합의…번복 어려울 듯


팔영대교

팔영대교


[아시아경제 최경필 기자]‘팔영대교 고흥군민대책위원회(위원장 신태균, 고흥군대책위)’는 지난 25일 전남도 지명위원회가 회의를 열어 여수 섬과 고흥 육지를 잇는 연륙교 명칭을 ‘팔영대교’로 다시 결정한 것에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또 고흥군의회도 도지명위원회가 현명한 결정을 내렸다고 평가했다.

신태균 고흥군대책위 위원장은 “이번에는 전남도가 중립적으로 전국의 지명 전문가 21명을 자문위원으로 위촉해 자문을 충분히 구한 뒤에 내린 결정이기 때문에 양시군이 수용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국가 지명위원회도 이런 과정을 충분히 감안해서 전남도 지명위원회의 결정을 무시하지 못할 것이다”고 말했다.

또 “이를 반대하고 있는 여수 적금도 일부 주민들도 지역이기주의로만 판단할 것이 아니라, 역사적으로나 지리적으로 오랫동안 함께 생활권을 형성해온 만큼 지역화합을 위해 신중히 고민해야 한다”며 “당장 다리가 개통하는 다음달부터는 고흥 땅으로 통행을 해야 하는 만큼 현명하게 판단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 지명위원회는 지난 4월 말에도 팔영대교로 명명할 것을 의결했지만 지난 6월 국가지명위원회 심의에서 시·군간 갈등을 이유로 부결되면서 지역간 갈등으로 번졌다.

이번에는 전남도가 지난 10일 전국의 지명 전문가 21명을 자문위원으로 위촉해 자문한 받은 뒤, 도 지명위원회에서 다리이름을 결정키로 여수시와 고흥군이 의결방법을 합의했다.

이에 앞서 지난 24일 대전에서 열린 자문위원회에서도 참석위원 18명 중 다수가 팔영대교안을 지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전남도지명위의 결정에 대해 내달 중순에 열릴 예정인 국가 지명위원회 심의를 다시 받아야 한다.

하지만, 이미 이번 결정방법에 대해 양 시군이 합의한 상태이기 때문에 국가지명위원회에서도 지난 6월 회의처럼 부결시키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최경필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