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규어 올 뉴 XF, 골든 스티어링 휠 어워드 '베스트 세단' 선정

최종수정 2016.11.18 10:35 기사입력 2016.11.18 10:35

댓글쓰기

재규어 올 뉴 XF

재규어 올 뉴 XF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재규어의 '올 뉴 XF'가 독일에서 '베스트 세단'에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독일 최고 권위의 '2016 골든 스티어링 휠 어워드'에서 수상한 올 뉴 XF는 진보된 디자인, 혁신적 파워트레인 및 첨단 테크놀러지의 완벽한 조화라는 평을 받았다. 국내에는 지난 2월 풀 체인지 모델로 출시됐다. 최근에는 올 휠 드라이브 모델을 라인업에 추가해 모든 도로 상황에 최적화된 주행 감각과 안정성을 완성시켰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번 시상에서 재규어 올 뉴 XF는 동급 경쟁 모델을 제치고 중대형 부문을 대표하는 베스트 세단으로 뽑히는 영예를 안았다. 이와 함께 재규어 최초 퍼포먼스 SUV F-PACE는 대형 SUV 부문 2위를 차지했다. F-PACE는 알루미늄 인텐시브 바디 구조와 새로운 인제니움 엔진의 결합으로 스포츠카 수준의 다이내믹한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제공한다.

닥터 랄프 스페스 재규어 랜드로버 CEO는 "경쟁이 치열한 프리미엄 시장에서 올 뉴 XF가 베스트 세단에 선정돼 영광이다"며 "이번 수상은 브리티시 럭셔리를 대변하는 최고의 제품을 통한 최상의 고객 만족 달성을 위해 힘써온 재규어 랜드로버 노력의 결실"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로 41회를 맞이한 골든 스티어링 휠 어워드는 유럽 전역에서 100만명 이상의 독자 투표와 자동차 전문가 심사를 통해 부문별 최고 차량을 선정하는 독일 최고 권위의 자동차 시상식이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