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인지 4언더파 "베어트로피는 내 품에"

최종수정 2016.11.18 10:37 기사입력 2016.11.18 10:37

댓글쓰기

CME그룹 투어챔피언십 첫날 4위 상큼 출발, 리디아 고 16위, 쭈따누깐 32위

전인지가 CME그룹 투어챔피언십 첫날 2번홀에서 샷을 하고 있다. 네이플스(美 플로리다주)=Getty images/멀티비츠

전인지가 CME그룹 투어챔피언십 첫날 2번홀에서 샷을 하고 있다. 네이플스(美 플로리다주)=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에비앙 챔프' 전인지(22ㆍ하이트진로)가 베어트로피(최저 평균타수상)를 노리고 있다.

1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 티뷰론골프장(파72ㆍ6540야드)에서 열린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최종전 CME그룹 투어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첫날 4언더파를 몰아쳐 공동 4위로 상큼한 스타트를 끊었다. '2승 챔프' 펑산산(중국)이 선두(6언더파 66타), 유소연(26)과 찰리 헐(잉글랜드)이 공동 2위(5언더파 67타)에서 추격전을 펼치고 있다.

이글 1개와 버디 3개, 보기 1개를 묶었다. 첫 홀인 1번홀(파5) 보기가 불안했지만 4, 8, 14번홀의 버디 3개로 상승세를 탔고, 17번홀(파5)에서 이글을 잡아 단숨에 우승 경쟁에 뛰어 들었다. 티 샷이 페어웨이를 딱 한 차례만 놓칠 정도로 완벽했지만 아이언 샷의 그린적중률이 67%로 떨어진 게 아쉬웠다. 선두와는 2타 차, 시즌 2승 도전이 충분한 자리다.

전인지가 바로 지난해 US여자오픈을 제패해 올해 당당하게 메이저 챔프 자격으로 LPGA투어에 입성한 선수다. 1승을 포함해 '톱 3'에 6차례나 입상해 일찌감치 신인왕을 확정했다. 평균타수 부문에서는 특히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ㆍ69.611타)를 불과 0.021타 차로 추격 중이다. 이번 대회에서 리디아 고를 4타 이상 리드하면 뒤집기가 가능한 상황이다.

리디아 고는 2언더파를 쳐 공동 16위(2언더파 70타)에 포진했다. 2번홀(파4)에서 더블보기를 범했지만 5, 10, 14, 17번홀에서 4개의 버디를 솎아내 스코어를 만회했다. 상금랭킹과 올해의 선수, CME글로브레이스 1위 에리야 쭈따누깐(태국)의 부진이 반갑다.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꾸며 공동 32위(이븐파 72타)에 그쳤다. 치열한 개인타이틀 경쟁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은 유소연이 버디 6개(보기 1개)를 쓸어 담아 2014년 8월 캐나다여자오픈 이후 2년3개월 만에 통산 4승째를 꿈꾸고 있고, '3승 챔프' 장하나(24ㆍ비씨카드)와 '2승 챔프' 김세영(23ㆍ미래에셋), 양희영(27) 등이 공동 4위 그룹에 합류했다. 장하나와 김세영은 이 대회 우승과 함께 CME글로브레이스 1위에 올라 '100만 달러 잭팟'을 터뜨릴 수 있는 가능성이 남아 있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