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정보보호분야 하도급 승인 고시 개정

최종수정 2016.11.16 06:00 기사입력 2016.11.16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는 정보보호분야에서 공정한 하도급 문화 정착과 정보보호서비스의 질적 수준 향상을 위해 관련 고시와 공고를 제·개정한다고 16일 밝혔다.

우선 미래부는 ‘정보보호시스템 구축 사업의 하도급 승인 및 관리 지침’(이하 ‘하도급 승인 고시’)을 제정했다.
이 지침은 정보보호시스템 구축 계약의 하도급 또는 재하도급 승인에 필요한 계약의 적정성 판단기준과 승인 절차를 정하기 위한 것이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기업은 정보보호시스템 구축 사업의 계약을 하도급 또는 재하도급 하고자 할 경우 발주기관의 서면 승인을 받아야 한다.

발주기관은 입찰공고문과 제안요청서에 하도급계약의 적정성 판단기준을 사전에 공개하고, 적정성 판단 결과 평가점수가 85점 이상인 경우에만 하도급 계약을 승인할 수 있다.
또, 단순 물품 구매·설치 용역, 단순 조사업무 또는 외부 자문, 신기술 또는 전문기술이 필요한 경우에는 승인 대상에서 제외할 수 있다.

또한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 등에 대한 정보보호서비스의 질적 수준 향상을 위해 ‘정보보호 전문서비스 기업 지정 등에 관한 고시(이하 ‘전문서비스 고시’)와 ‘보안관제 전문기업 지정 등에 관한 공고’(이하 ‘보안관제 공고’)를 개정했다.

전문서비스 고시 개정을 통해 ‘지식정보보안 컨설팅전문업체’를 법정용어인 ‘정보보호 전문서비스 기업’으로 명칭을 변경했다.

재지정심사(3년 주기) 규정 삭제에 따라 고시의 해당 조항을 삭제하고, 사후관리심사(1년 주기) 규정 신설에 따라 심사 기준 신설 및 심사 기준을 간소화했다.

보안관제 공고는 최초 지정심사에서 수행실적을 지정기준에서 제외함으로써 기업의 계열사 내부 실적에만 의존해 전문기업 자격을 인정하던 문제점을 개선했다.

아울러 ‘보안관제 전문업체’를 ‘보안관제 전문기업’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기술인력이 중앙행정기관 등의 국가 안보와 관련된 침해사고 대응 지원 역할을 하는 점을 고려해 기술 인력의 결격 사유를 신설했다.

미래부 관계자는 "이번에 제·개정되는 고시·공고를 통해 정보보호 시스템 구축 사업의 공정한 하도급 계약 문화 정착 및 정보보호 서비스의 질적 수준이 향상돼 국내 정보보호산업이 자생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