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체부 "청와대 '블랙리스트' 작성, 사실무근"

최종수정 2016.11.08 06:35 기사입력 2016.11.07 21: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정관주 제1차관이 '예술인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문체부는 "명백한 오보"라고 맞섰다.

복수의 전·현직 문체부·문화예술위원회 관계자들은 7일 한겨레에 2014년 여름부터 2015년 1월까지 조윤선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과 정무수석실 산하 정관주 당시 국민소통비서관이 지원하지 말아야 할 문화예술계 인사와 단체들의 명단을 협의해 작성했다고 밝혔다. 이 명단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실을 경유해 문체부와 문예위로 내려 보내 지원사업 선정에 반영하도록 했다고 했다.
조 장관과 정 차관은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날 "익명의 취재원을 내세워 마치 소위 예술인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한 것처럼 기정사실화하고 있다"면서 "언론중재위원회 정정 보도 청구를 포함한 법적 대응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