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BK투자증권, “트럼프 당선, 정치·경제 불확실성 증폭”

최종수정 2016.11.06 09:00 기사입력 2016.11.06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성회 기자] 글로벌 금융시장의 화두 중 하나로 꼽히는 미국 대선이 오는 8일(현지시간) 실시된다. 주요 경제지표나 3분기 기업 실적 발표보다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와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의 각종 스캔들 보도에 이목이 집중돼 있는 상황이다. 클린턴 후보의 보호무역주의와 금융규제 강화가 미국뿐 아니라 글로벌 경제에 적지 않은 영향을 주겠지만, 불확실성을 높일 트럼프 후보가 불러일으킬 부정적 영향이 더 크다는 시각이 지배적으로 등장하고 있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트럼프가 당선된다면 미국뿐 아니라 글로벌 전반에 높은 경제적, 정치적 불확실성이 예상된다”며 “모든 수입품에 관세 20%를 부과하고 기존 자유무역협정을 전면 재검토하는 등 그 수준이 과도하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고용 창출, 소비 및 생산 증가 등 경기를 부양하는 데 있어 정교한 정책적 대안이 없다는 점은 미국 경제 불확실성을 극대화할 것”이라며 “고립주의를 표방하는 외교정책은 대외 마찰을 일으켜 경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다”고 예상했다.

물론 클린턴 후보의 정책을 모두 긍정적으로 보지는 않았다. 정 연구원은 “자유무역주의를 지지했던 현 오바마 정부와 달리 클린턴은 보호무역주의를 강화하는 정책을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다”며 “글로벌 교역 증가율을 둔화시키고 성장률도 약화시켜 글로벌 경제의 위축 속도를 높일 수 있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기관에 대한 규제 강화도 우려할 부분으로 꼽았다. 정 연구원은 “클린턴 후보는 도드-프랭크 금융개혁법(대형은행의 자기자본거래를 금지해 상업은행과 투자은행의 분리 유도)을 유지하면서 대형은행에 위험세 부과, 초단타매매에 세금 부과 등 세부적인 규제를 강화시킬 계획”이라며 “이런 금융규제 정책은 금융업의 레버리지 투자를 제한해 금융시장으로 유입되는 자산의 규모를 축소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정 연구원은 “전반적인 클린턴의 정책 공약들은 미국 경제를 안정시키는 데 도움이 될 전망”이라며 “트럼프 후보의 정책이 가진 불확실성과 높은 리스크는 선거인단의 선택에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권성회 기자 stre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