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홈앤쇼핑, 위해상품 판매차단 시스템 도입…"육아 등 상품정보 실시간 모니터링"

최종수정 2016.10.27 08:50 기사입력 2016.10.27 08:48

댓글쓰기

위해상품 판매차단 시스템. 자료제공=홈앤쇼핑

위해상품 판매차단 시스템. 자료제공=홈앤쇼핑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홈앤쇼핑이 '위해상품 판매차단 시스템'을 도입해 운영한다.

홈앤쇼핑은 지난 17일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한상의)로부터 '위해상품 판매 차단 시스템 운영매장 인증서'를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유효기간은 오는 2018년 10월까지다.
위해상품 판매차단 시스템은 실시간으로 위해상품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환경부 등 정부기관에서 위해상품 정보를 대한상의 전자정보 사이트인 코리안넷에 등록하면 관련 정보가 사업자들에게 연동된다. 판매 업체는 위해상품에 대한 내역확인 및 판매중단 조치가 가능하다.

현재 홈앤쇼핑은 내부 영업시스템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중이다. 위해상품이 확인 될 경우 관련 상품을 즉시 판매중단 한다. 또 관련 데이터를 축적해 고객들의 추가 피해를 사전에 방지한다는 계획이다.

홈앤쇼핑 서비스기획파트 관계자는 "지난해 코리안넷에 등록된 위해상품 수만 800 여 개 이상"이라며 "육아, 건강 등 위해상품 정보를 철저히 분석해 소비자들이 안전한 쇼핑을 즐길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