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헌폭풍] 개헌 국민주권회의 "밀실개헌 뛰어넘는 개헌운동 필요"

최종수정 2016.10.24 16:37 기사입력 2016.10.24 16: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여야 원외 유력인사들로 구성된 '나라살리는 헌법개정 국민주권회의'는 24일 "정략적인 이해관계를 떠나 국민이 참여하는 개헌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회 전경 / 사진=아시아경제DB

국회 전경 / 사진=아시아경제DB


국민주권회의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뒤늦게나마 국민의 여망을 받아들여 헌법을 개정하려는 박근혜 대통령의 결단을 환영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아들은 "과거와 달리 밀실개헌, 정치권만의 개헌을 뛰어넘기 위해 국민이 참여하고 국민의 의사가 반영되는 개헌이 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개헌 도구로는 정세균 국회의장의 제안과 닮은 범국민 개헌특위를 내세웠다. 이른 시일 안에 국민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구체적인 일정을 제시할 것도 제안했다.

국민주권회의는 앞으로 원내의 '20대 국회 개헌 추진 의원 모임'과 공조해 범국민 개헌운동을 확대한다는 복안을 갖고 있다. 개헌 추진 의원 모임에는 현재 300명의 재적 의원 중 3분의 2에 가까운 의원들이 참여 중이다. 재적 의원의 3분의 2인 200명은 국회에서 개헌을 의결할 수 있는 숫자다.
이 모임에는 이상수 노동부 전 장관, 김두우 청와대 전 홍보수석 등이 참여하고 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