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갤노트7 단종' 총 손실 약 7조 (종합)

최종수정 2016.10.14 08:48 기사입력 2016.10.14 08:48

댓글쓰기

삼성전자, '갤노트7 단종' 총 손실 약 7조 (종합)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삼성전자 가 갤럭시노트7 단종으로 인한 기회손실을 3조원 중반으로 추정했다. 3분기에 반영한 손실 약 3조6000억원과 노트7 제품을 팔지 못해 나는 기회손실을 모두 합하면 노트7 단종으로 인해 7조원 가량의 손실을 낸 셈이다.

삼성전자는 "노트7 판매 중단으로 인해 현재 추정되는 직접 비용은 3분기 실적에 모두 반영했다"면서도 "올해 4분기와 내년 1분기까지도 판매 실기에 따른 부정적 손익 영향이 지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4분기에는 약 2조원 중반, 내년 1분기에는 약 1조원 규모의 추가 손실을 예상했다.

이미 삼성전자는 3분기 실적에 약 3조원 중반 가량의 손실을 반영했다. 노트7 제품 회수비용 등 판매 중단에 따라 드는 직접적인 손실을 거의 대부분 반영했다. 이번에 발표한 3조원 중반 가량의 추가 손실은 노트7 제품이 정상적으로 팔렸을 경우 났을 수익을 모두 잃는다는 가정 하에 추정한 손실이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노트7 단종으로 인해 드는 직접적 손실과 제품이 팔리지 않아 발생한 기회손실 등을 모두 포함하면 7조원에 가까운 손실을 본 셈이다.
삼성전자는 기회손실 추정액을 밝힌 이유에 대해 "노트7 판매 중단에 따른 영향에 대해 시장의 이해를 돕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노트7 공백에 따른 실적 약세를 갤럭시S7 시리즈 등 기존 제품 판매 확대를 통해 정상화 할 계획"이라며 "노트7 이슈를 계기로 향후 제품 안전성 강화를 위해 내부 품질 점검 프로세스를 전면 개편하는 등 안전한 제품을 공급하는 데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