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끝사랑' 김희애♥지진희, 본격 연애 돌입했지만…'난관' 닥쳐

최종수정 2016.10.09 12:09 기사입력 2016.10.09 12:09

댓글쓰기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사진=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 방송 캡쳐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사진=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끝사랑' 김희애와 지진희가 본격 연애에 돌입했다.

8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끝에서 두 번째 사랑'에서는 강민주(김희애 분)과 고상식(지진희 분)이 연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다시 상식의 옆집으로 이사 온 민주는 상식과 교제를 시작했다. 상식은 "이제 어디 갈 생각 말아라"라며 마음을 고백했다.

하지만 둘의 핑크빛 로맨스는 오래가지 못했다. 상식 동생 상희(정수영 분)가 남편 박천수(이형철 분)과 민주 친구 신애경(김나영 분)의 관계를 의심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천수가 유부남인 사실을 알게 된 애경은 혼란스러워하고 민주는 친구가 아닌 상희의 편을 들어 애경을 서운하게 한다.
상식은 민주에게 "내 동생이지만 상희한테 문제가 있었겠죠. 상희가 정말 잘했으면 이 지경까지 왔겠어요?"라며 은연중에 동생을 깎아내린다. 이에 민주는 "상희 씨처럼 가정적인 사람이 어디 있다고. 자기 꿈 포기하고 가족 위해 헌신적으로 산 사람인데. 안 그런 줄 알았는데 은근히 마초 기질 있는 거 아니에요?"라며 실망했다.

한편 이날 상식이 감사부에 조사를 받게 되면서 앞으로 두 사람이 난관을 극복하고 사랑을 지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