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운우리새끼' 허지웅, 아버지 향한 애틋함…"그럼에도 필요했다"

최종수정 2016.10.08 00:20 기사입력 2016.10.08 00:20

댓글쓰기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미운 우리 새끼' 허지웅이 아버지에 대한 애틋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허지웅이 집안을 가득 채운 피규어들을 하나씩 소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허지웅은 아버지에게 애증을 가지는 영화 '스타워즈'의 주인공 루크 스카이워크를 소개하며 아버지에 대한 그리운 마음을 고백했다.

허지웅은 "나의 이야기와 동일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빠는 필요했다"며 극중 인물에 빗대 어릴 적 헤어진 아버지를 향한 진심을 드러냈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본 허지웅의 어머니는 "어릴 적 (지웅이의) 아버지가 많이 놀아줬다. 그래서 아버지에 대한 정이 있을 것"이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20분에 방송된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