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문위 국감, 최경희 이대총장 증인채택 논란에 '정회'

최종수정 2016.10.07 11:44 기사입력 2016.10.07 11:44

댓글쓰기

'최순실 자녀 특혜 의혹' 與野 공방

교문위 국감, 최경희 이대총장 증인채택 논란에 '정회'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7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최순실 자녀 특혜 의혹' 관련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의 증인채택 여부를 놓고 공방을 벌인 끝에 정회했다.

이날 교문위는 약 1시간가량 최 총장의 증인채택 여부를 놓고 여야가 신경전을 벌였다. 계속된 의사진행발언에 당초 예정됐던 전국 시도교육청에 대한 국감은 시작도 하지 못했다.
교문위 더민주 간사인 도종환 의원은 "최순실씨의 딸이 승마로 입학한 의혹과 출석을 하지 않았는데 제적이 안됐다는 의혹 등에 대한 확인을 위해 (최 총장이) 증인으로 채택되어야 한다"며 "최 총장을 불러낼 수 있도록 여당 의원들의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유은혜 더민주 의원도 "최순실씨의 딸 부정입학이나 학칙 개정과 관련된 의혹도 말끔히 해소해야 이대의 명예도 더 이상 실추되지 않을 것"이라며 증인 채택을 재차 촉구했다. 노웅래 더민주 의원은 "오늘이 (증인채택) 마감일인데 우리 상임위에서 증인을 한명도 채택하지 못했다"며 "우리 스스로 국회를 자해, 능멸, 부정하는 일을 계속 할거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새누리당 의원들은 지난 이화여대 현장 방문에서 논의했던 사안이라며 최 총장 증인 채택에 난색을 표했다. 곽상도 새누리당 의원은 "이대 현장조사에서 야당 의원들이 충분히 질의답변을 한 것으로 안다"며 "굳이 증인으로 불러야 하는지 납득이 잘 안 간다"고 지적했다.
일부 새누리당 의원은 증인 문제는 간사 간 협의를 진행하되 먼저 국감을 진행하자고 주장했다.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은 "간사들이 좀 더 협의하도록 시간적 여유를 주시길 바란다"며 "저흰 지금 바로 국감을 진행하면 어떨까 한다"고 제안했다.

결국 교문위원장인 유성엽 국민의당 의원은 "계속 의사진행 발언을 하기보다 잠시 정회하자"며 정회를 선포했다. 그러면서 유 의원은 "간사들을 설득해서 마지막 남은 이대 총장을 증인으로 채택, 국회에 출석해서 진상이 규명되는 게 국회를 위해서도 대한민국을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