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北에는 "한국으로 오라"…국내에는 "내부분열 안돼"

최종수정 2016.10.01 13:33 기사입력 2016.10.01 12:59

댓글쓰기

국군의날 기념식 메시지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일 국군의 날 기념사에서 북한주민에게는 "자유터전으로 오길 바란다"고 주문한 반면, 우리 내부에 대해서는 "견고한 국민적 의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북한 체제는 흔들고, 국내적으로는 단합을 주문한 셈이다.

박 대통령은 이날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건군 68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지금 북한 정권은 우리의 의지를 시험하고 있고, 내부분열을 통해 우리 사회를 와해시키려고 하고 있다"면서 "지금 우리 내부의 분열과 혼란을 가중시키는 것은 북한이 원하는 핵 도발 보다 더 무서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핵 도발 야욕을 끝내게 하려면 무엇보다 우리 국민들이 하나 되고 장병 여러분들이 단합된 각오를 보여줘야 한다"며 "북한의 위협에 굴하지 않겠다는 견고한 국민적 의지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야 북한 정권의 헛된 망상을 무너뜨릴 수 있고 국제사회도 우리에게 더욱 강력한 힘을 모아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이 내부 단합을 강조한 것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 뿐 아니라 비선실세 의혹 등 각종 정치적 공세를 의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정권흔들기식 의혹 제기는 국가안보에 도움이 안된다는 의미를 담은 것이다.
박 대통령이 "이념과 정파의 차이를 넘어, 우리 국민 모두가 대한민국을 지키는 길에 하나가 되어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한 데 이어 "저에게 어떤 비난이 따르더라도 반드시 대한민국과 우리 국민들을 지켜낼 것"이라고 언급한 모두 같은 맥락으로 이해된다.

반면 북한주민을 직접 겨냥해서는 "북한주민 여러분들이 희망과 삶을 찾도록 길을 열어 놓을 것"이라며 "언제든 대한민국의 자유로운 터전으로 오시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박 대통령이 북한주민들에게 공개적으로 탈북을 권유하는 발언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정부의 대북정책이 북한당국과 주민을 분리해 대응하는 것을 넘어 체제 흔들기로 한발 더 나아간 것으로 해석될 여지가 충분하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8ㆍ15광복절 경축사에서 북한 당국 간부들과 북한 주민을 직접 언급하며 "통일은 여러분 모두가 어떠한 차별과 불이익 없이 동등하게 대우받고 각자의 역량을 마음껏 펼치며 행복을 추구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처음으로 정권과 주민을 분리해 메시지를 전한 바 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