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 하이마트, 휴대폰 불·편법 영업 중단해야"

최종수정 2016.09.26 17:45 기사입력 2016.09.26 17:45

댓글쓰기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는 26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롯데 하이마트 사옥에서 '재벌 유통 롯데 하이마트 골목상권 침탈 규탄' 집회를 개최했다.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는 26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롯데 하이마트 사옥에서 '재벌 유통 롯데 하이마트 골목상권 침탈 규탄' 집회를 개최했다.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롯데 하이마트 등 대형 유통망이 막대한 마케팅 비용으로 불·편법 휴대폰 영업을 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는 26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롯데 하이마트 사옥에서 유통 종사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재벌 유통 롯데 하이마트 골목상권 침탈 규탄' 집회를 개최했다.

협회는 이번 집회를 통해 ▲롯데 하이마트의 시장 철수 ▲대자본을 앞세운 이용자 차별 행위 중단 ▲소상공인 몰아내는 불편법·불공정 침탈 행위 중단을 강력히 요구했다.

협회 관계자는 "하이마트는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말기유통법) 이전부터 특판, 세일 등을 통해 막대한 영업비용을 쏟아 부으며 시장을 혼탁하게 했다"며 "이 과정에서 이용자를 차별함으로써 시장 규제법인 단말기유통법 제정의 원인을 제공한 바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법 시행 이후에도 롯데 하이마트는 모바일 대전 등의 행사를 통해 특정 카드로 최신 단말기를 구입하는 경우에만 지원금을 주는 형태의 영업을 벌였다. 지난 7월 15일부터 25일까지 롯데 하이마트 전국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쇼핑몰에서는 조건에 따라 제휴 카드 혜택 최대 74만원까지 제공했다. 특히 일반 휴대폰 대리점 및 판매점에서는 할 수 없는 신규카드 발급 할인 혜택을 추가로 줬다.

현재 주무부처인 방송통신위원회에서는 지원금 규제는 이동통신사 및 휴대폰 대리점, 판매점으로 제한하고 있다. 제조사, 신용카드사, 하이마트와 같은 대형판매점의 경우 지원금 규제를 받지 않는다. 33만원을 초과한 할인혜택을 줄 수 있는 배경이다.

협회는 롯데 하이마트에 항의서한을 전달하며 "영세한 골목상권은 단통법 시행이후 불편법 온라인과 대형유통들과의 경쟁을 이기지 못한 채 시장에서 도태되고 있다"며 "시장은 하이마트의 불편법적 영업으로 이용자가 차별받고 법이 무시되어 소비자 신뢰를 잃는 등 통신 시장 전체가 심각히 왜곡되어 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27일 열리는 20대 국회 방통위 국감에서도 이 문제가 다뤄질 전망이다. 하이마트의 휴대폰 우회지원금 의혹 및 차별적 지원금 프로모션 등을 질의하기 위해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가 국감 증인으로 채택된 상태다. 관련 참고인으로는 배효주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부회장이 출석한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