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지카 감염…필리핀 등 동남아에서 70% 집중

최종수정 2016.09.18 16:32 기사입력 2016.09.18 16:28

댓글쓰기

필리핀, 베트남, 태국 여행할 때 각별한 주의 필요

▲동남아를 여행할 때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사진=아시아경제DB]

▲동남아를 여행할 때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국내에서 13번째 지카 바이러스 감염자가 나왔다. 지난 14일 12번째 감염자가 나온 지 3일 만에 추가 감염자가 발생했다. 추가 환자가 발생하는 기간이 줄어들고 있어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지금까지 국내에서는 총 13명이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총 13명 중 9명(약 70%)이 필리핀, 베트남, 태국 등 동남아시아에서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동남아를 여행할 때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13명의 지카 바이러스 감염 확진자를 분석해 본 결과 동남아에서 9명이 감염됐다. 국가별로는 필리핀 5명, 베트남 3명, 태국 1명 등으로 나타났다. 지금까지 남미에서는 총 4명이 감염됐다. 브라질 1명, 도미니카공화국 1명, 과테말라 1명, 푸에르토리코 1명 등으로 집계됐다.

질병관리본부 측은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이들은 현지에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고 여행을 다녀온 후에도 헌혈 금지, 콘돔 사용 등의 행동수칙을 준수할 것을 강조했다. 유행지역을 방문한 무증상 남성과 성접촉을 통해 여성이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도 확인됐다.

특히 임신부는 해당 지역으로의 여행을 출산 후로 연기하고 불가피하게 발생지역을 다녀오거나, 발생지역 여행자와 성 접촉력이 있는 임신부는 반드시 지카 검사를 해 달라고 주문했다. 지카 바이러스는 특히 임신 중인 태아에 소두증이 발생하는 등 심각한 영향을 끼친다.

질병관리본부 측은 "임신부의 경우 동남아 등 지카 바이러스 발생국가로 여행을 피하는 것이 가장 좋다"며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등을 통해 여행을 떠나기 전에 반드시 발생 국가 현황을 파악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국내 지카 바이러스 감염 확진자.[자료제공=질병관리본부]

▲국내 지카 바이러스 감염 확진자.[자료제공=질병관리본부]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