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카 확산]발생국가 갈수록 확대

최종수정 2016.08.30 09:06 기사입력 2016.08.30 09:06

댓글쓰기

발생국가 여행할 때 임신부는 각별한 주의 필요

[지카 확산]발생국가 갈수록 확대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보건당국이 지카 바이러스 발생국가로 싱가포르 등 73개국으로 확대 지정했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최근 싱가포르와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에서 해당 지역 모기에 의한 지카 바이러스 감염 추정 사례가 보고됨에 따라 발생국가를 총 73개국(최근 발생국 62개국, 과거 발생국 11개국)으로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싱가포르는 자국 내 감염 41명이 발생했고 영국령 버진아일랜드는 자국 내 감염 5명이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싱가포르 보건당국에 의해 발생지역에 대한 역학조사 등 적극적 방역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와 함께 우리 국민이 발생 국가에 도착했을 때 지카 발생지역과 주의사항을 문자메시지로 안내하고 여행사 등을 통해 발생지역을 여행할 때 주의사항 안내문을 배포할 계획이다.

싱가포르와 영국령 버진아일랜드를 최근에 방문한 적이 있는 임신부는 귀국 후 4주 이내에 산전 진찰과 지카 진단 검사를 받도록 권고했다. 질병관리본부 측은 "발생 국가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 여행 전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www.cdc.go.kr)나 신규 오픈한 질병관리본부 모바일 사이트(m.cdc.go.kr)를 통해 지카 바이러스 발생국가 현황을 확인할 것"을 주문했다.
여행객은 현지에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고 여행 후에도 헌혈 금지, 콘돔 사용 등의 행동수칙을 준수할 것을 강조했다. 최근 유행지역을 방문한 무증상 남성과 성접촉을 통해 여성이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도 확인됐다.

특히 임신부는 해당 지역으로의 여행을 출산 후로 연기하고 불가피하게 발생지역을 다녀오거나, 발생지역 여행자와 성 접촉력이 있는 임신부는 반드시 지카 검사를 해 달라고 덧붙였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