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일은 시구왕' 공개 프로포즈 한 김민기, 홍윤화 母에게 '결혼 1년만 당겨달라'

최종수정 2016.09.15 14:49 기사입력 2016.09.15 14:49

댓글쓰기

김민기 홍윤화. 사진=SBS '내일은 시구왕' 방송 캡쳐

김민기 홍윤화. 사진=SBS '내일은 시구왕'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개그맨 김민기가 방송 도중 여자친구 홍윤화에게 공개 프로포즈를 해 눈길을 끌었다.

14일 방송된 SBS 추석특집 파일럿 '내일은 시구왕'에서는 개그우먼 홍윤화가 치어리더로 분장해 마운드에 섰다.
홍윤화의 공을 받은 포수가 헬멧을 벗자 곳곳에서 함성이 터졌다.

포수의 정체는 다름 아닌 홍윤화의 공개 연인이자 동료 개그맨 김민기였다.

김민기의 등장에 홍윤화는 매우 당황하며 어쩔 줄을 몰라했고 김민기는 홍윤화에게 꽃다발을 건넨 뒤, 품에서 편지를 꺼내 읽기 시작했다.
김민기는 “윤화야 우리 7년 연애했어. 이제 결혼하자”라고 청혼했고 이에 감동 받은 홍윤화는 포옹한 뒤 키스했다.

또한 김민기는 “어머님이 오셨는데 2년 후에 결혼을 허락해주신다고 한다. 1년만 앞 당겨주시면 안 되나 생각해 프러포즈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홍윤화의 어머니는 두 사람의 결혼을 허락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날 김민기의 깜짝 공개 프러포즈를 본 시청자들은 "결혼해서 행복하게 사세요" "7년 사귀고 결혼까지 하다니 대단하다" "예쁜 사랑 하세요" "윤화 결혼 전까지 다이어트하자" 등 두 사람의 앞날을 축복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