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분실 카드로 420만원 결제, 보상은 절반 '낭패'…예방법은?

최종수정 2016.09.15 10:06 기사입력 2016.09.15 10: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직장인 A씨는 카드를 분실하고도 이틀 후에야 분실 신고를 했다. 업무가 바빴고 설마 타인이 사용하겠느냐고 여겼다. 하지만 카드를 습득한 사람이 420만원을 부정사용했으며 A씨가 카드사에 부정사용한 금액을 보상 요청했으나 지연신고 등 이유로 절반만 받을 수 있었다.

B씨 역시 50만원의 부정사용액에 대해 카드사에 보상을 신청했으나 카드 뒷면에 서명을 하지 않은 점 등 때문에 절반만 보상받았다.
평소 안일한 관리와 대처가 낳은 결과다. 금융감독원은 꼭 필요한 경우에만 카드를 발급받고 사용하지 않는 카드는 해지하는 것이 카드 분실 및 도난 방지를 위한 첫걸음이라고 강조한다

또 결제능력과 평소 이용금액 범위 내에서 가급적 이용한도를 적게 설정하고, 이용금액이 늘어날 경우 나중에 이용한도 증액을 신청하는 것이 만약의 사태에 대한 대비책이다.

생년월일, 전화번호 등 타인이 유추할 수 있는 비밀번호 사용은 금물이다. 부정사용이 발생하면 카드 회원도 책임을 분담할 수 있다. 카드를 발급받으면 즉시 뒷면에 서명을 해야 한다. 서명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부정사용이 발생하면 본인 책임이 발생할 수 있다. 가족 등에게 빌려줬다가 생기는 사고 역시 마찬가지다.
분실이나 도난 사실을 알면 즉시 신고해야 한다. 지연하면 부정사용 책임의 전부 또는 일부를 부담해야 한다. 해외여행 중이라면 국내에 있는 가족 등을 통해서라도 즉시 분실신고나 이용정지를 신청해야 한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