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차 없는 주간' 지하철·버스 타면 100만원 지급 이벤트

최종수정 2016.09.12 11:15 기사입력 2016.09.12 11:15

댓글쓰기

서울시, 세계 차 없는 날 맞아 19~25일까지 추첨 통해 하루 6명씩 일주일 간 42명에게 최대 100만원까지 지급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서울시는 '세계 차 없는 날'을 맞아 19일부터 25일까지 '서울 차 없는 주간'으로 지정하고 이날 대중교통을 이용한 시민 중 추첨을 통해 하루 6명씩 일주일 동안 42명에게 최대 100만원까지 총 2240만원을 지급한다고 12일 밝혔다.

차 없는 주간 동안 지하철, 버스 등 T머니카드를 이용해 대중교통을 이용한 사람 중 추첨을 통해 100만원 2명, 50만원 2명, 10만원 2명을 매일 추첨한다.
또한 마을버스 이용자 1명, 조조할인 이용자 1명에게도 50만원, 학생 2명에게도 20만원(1인당 10만원)을 매일 추첨해 지급한다.

차 없는 주간 이벤트에 참가하려면 교통카드(T머니카드) 번호와 연락처를 스마트교통복지재단 홈페이지나 모바일 티머니앱을 통해 등록하면 된다.

한편 시는 '타타타 이벤트'를 통해 매일 10명씩 매월 넷째주 수요일(대중교통이용의 날)에는 100명을 추첨해 한 달 교통비 상당의 T마일리지 5만원을 지급했다. 타타타 이벤트는 12월까지 계속 진행된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