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략폭격기 B-1 한반도 전개 기상악화로 24시간 연기(종합)

최종수정 2016.09.12 09:07 기사입력 2016.09.12 09:07

댓글쓰기

B-1 폭격기는 미국의 보잉사가 개발한 가변익 폭격기로 엔진 4개를 탑재해 초음속으로 비행하며 저고도 침투가 가능한 전략폭격기다.

B-1 폭격기는 미국의 보잉사가 개발한 가변익 폭격기로 엔진 4개를 탑재해 초음속으로 비행하며 저고도 침투가 가능한 전략폭격기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미국의 장거리 전략폭격기 B-1B의 한반도 전개일정이 기상악화로 연기됐다. 당초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해 미국의 전략폭격기가 이르면 12일 한반도에 출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주한미군 관계자는 이날 "괌 기지 강풍으로 B-1B가 이륙하지 못했다"며 "B-1B의한반도 전개를 최소 24시간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초 미국은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해 이날 오전 B-1B 2대를 경기도 오산기지 상공으로 전개해 무력시위를 벌일 예정이었다. 미국이 기상 문제로 이유로 B-1B의 한반도 전개를 전격적으로 연기함에 따라 일각에서는 미국이 현 한반도 사태를 안일하게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게 아니냐는지적이 나온다.

미국은 북한이 한반도의 위기를 고조시킬 때마다 한국에 대한 강력한 확장억제 의지를 보여주고 북한을 압박하는 의미로 전략자산을 한반도 상공에 투입해 왔다. 지난 1월에는 북한의 4차 핵실험 나흘 뒤에 B-52 전략폭격기가 한반도에 급파됐다. 이번엔 B-1B나 B-52 전략폭격기가 투입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B-1B는 미군이 1980년대에 B-52를 대체하고자 실전 배치한 전략폭격기로, 지난달 6일 미 사우스다코타주 엘스워스 공군기지에 있던 수 대가 괌에 전진 배치됐다. 길이 44.5m, 날개폭 42m이며 고도 1.5㎞에서 시속 1335㎞의 속도로 비행한다. B-52(최고 속도 1047㎞)보다 훨씬 빨라 괌에서 이륙 3시간 정도면 한반도 전개가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핵폭탄을 비롯해 GBU-31, GBU-38, GBU-53 유도폭탄 등 광범위한 파괴력을 갖춘 다양한 무기를 장착할 수 있다.
한편,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嘉手納)기지에 배치된 세계 최강의 스텔스 전투기 F-22도 한반도에 전개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군의 전략자산이 한반도에 전개되면 북한군은 초긴장 상태에 들어가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