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흑산공항 개항 대응계획 수립 잰걸음

최종수정 2016.09.03 17:35 기사입력 2016.09.03 17:35

댓글쓰기

이낙연 전남지사가 2일 오후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흑산공항 개항 대응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 중간보고회에서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전남도

이낙연 전남지사가 2일 오후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흑산공항 개항 대응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 중간보고회에서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전남도


"2일 중간용역보고회서 연계 관광개발·규제완화 등 방안 토론"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가 오는 2020년 흑산공항 개항을 앞두고 이와 연계한 관광 개발, 각종 규제 완화 등 대응계획 수립을 위한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전라남도는 2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흑산공항 개항 대응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주요 용역 과제는 흑산공항 개항에 따른 관광객 증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숙박시설과 음식점 대책, 인근 섬을 활용한 관광상품 개발, 연계항로 개설, 각종 규제완화 방안 등이다.

2020년 흑산공항이 개항되면 수도권, 중국 등과의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됨에 따라 흑산공항을 통한 연간 방문객이 76만 6천 명 수준에 달할 것으로 정부는 분석하고 있다.
전라남도와 신안군은 이런 여건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공동으로 광주전남연구원에 의뢰해 대응계획 수립 용역을 진행해왔다.

앞으로 전남의 다도해 해양관광 활성화에 파급효과가 매우 큰 사안인 만큼 이날 보고회에는 지역개발, 관광·문화, 섬 개발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전라남도, 신안군 관계 공무원이 대거 참석해 계획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한 열띤 토론과 함께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보고에 나선 조상필 광주전남연구원 도시기반연구실장은 공항 인근 지역에 중국인 선호 호텔 체인 유치, 민박 활성화 방안 등 관광객 증가에 따라 과부족이 예상되는 숙박시설과 음식점 확충 대책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흑산도의 매력을 한 차원 더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 항공해양관광단지 조성, 섬의 고유한 역사·문화자원 정비, 인근 섬을 활용한 다양한 관광상품 개발 등도 국내외 사례와 함께 소개했다.

보고회 참석자들은 흑산도와 인근 섬 지역 연계 교통망 활성화를 위해 해상 및 항공 연계 항로 개설과 섬 지역 응급의료 지원 체계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흑산도 주변의 난개발을 방지하면서 현지 주민들을 배려한 개발이 이뤄져야 한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흑산도가 보존 가치가 높은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지역인 만큼 필요 최소한의 개발행위가 가능한 수준의 규제완화 대안이 마련돼야 한다는데도 의견을 같이 했다.

보고회를 주재한 이낙연 전라남도지사는 “흑산공항 개항은 한전의 빛가람혁신도시 이전과 호남선 KTX 1단계 개통에 버금가는 큰 변화를 가져올 역사적 사건”이라며 “도와 신안군에 전담부서 설치와, 흑산도 내에 대표성을 갖고 주민 의견을 수렴할 협의체 구성을 검토해줄 것”을 당부했다.

전라남도는 이날 보고회에서 논의된 사항들을 반영, 오는 11월 최종보고회를 거쳐 분야별 대응계획을 수립하고, 신안군과 협력해 흑산공항 개항에 맞춰 관광 인프라를 체계적으로 확충해나갈 방침이다.

흑산공항은 흑산면 예리 일원 68만 3천㎡ 부지에 국비 1천 833억 원을 들여 1천 200m의 활주로와 계류장, 여객터미널 등을 갖추게 되며, 9월 중 공사 입찰 공고를 거쳐 오는 2020년 10월 준공될 예정이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