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식약처, 항암·항바이러스제 안전성 및 유효성 재평가

최종수정 2016.09.01 09:13 기사입력 2016.09.01 09: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허가받은 의약품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재검증하기 위해 항바이러스제, 항암제, 마약류 3247품목을 내년도 의약품 재평가 대상으로 공고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공고한 재평가 대상 품목은 허가받은 효능·효과 및 용법·용량을 입증할 수 있는 자료 등을 오는 12월 31일까지 제출해야 한다. 기한 내에 자료를 제출하지 않은 품목은 판매업무 정지 등의 행정처분을 받게 된다.
또 재평가 결과, 집중검토 품목으로 선정된 경우 임상시험자료 등 추가 자료를 제출해야 하며, 유용성이 인정되지 않은 경우에는 판매중지 및 회수조치한다.

의약품 재평가는 이미 허가받은 의약품에 대해 최신의 과학 수준에서 안전성 및 유효성을 재검토해 유용성이 확보된 제품이 시중에 유통될 수 있도록 하는 시판 후 안전관리 제도이다. 지난 1975년부터 매년 약효군별로 정기적인 재평가를 실시해 왔으며 현재까지 5만8000여 품목을 평가했다.

이와 함께 식약처는 내년 생물학적동등성 재평가(생동재평가) 대상으로 당뇨병치료제 성분 글리벤클라미드 함유제제 등 139품목도 함께 공고했다. 생동재평가 대상품목은 오리지널 의약품등과의 동등성 입증을 위한 생물학적 동등성 시험계획서를 12월 31일까지 제출해야 한다.
식약처는 향후 정기적인 재평가 대신 안전성ㆍ유효성 자료, 생산ㆍ수입 실적 등을 토대로 매 5년마다 의약품의 허가갱신 여부를 결정하는 '의약품 품목허가 갱신제도'를 2018년부터 도입해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의약품을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 품목허가갱신 제도 이외에도 국외 부작용보고 등 안전성 등의 문제가 발생한 경우 임상시험자료 등을 통해 안전성ㆍ유효성을 평가하는 특별 재평가제도도 함께 운영할 예정이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