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악 손쉽게 경험한다…서울돈화문국악당 다음 달 1일 개관

최종수정 2016.08.30 11:15 기사입력 2016.08.30 11:15

댓글쓰기

음량이 적은 국악기 본연의 소리 느낀다는 게 장점

9월1일 정식으로 개관하는 서울돈화문국악당의 1층 국악마당. (사진=서울시 제공)

9월1일 정식으로 개관하는 서울돈화문국악당의 1층 국악마당. (사진=서울시 제공)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서울시는 창덕궁 돈화문 맞은편에 세운 서울돈화문국악당이 다음 달 1일 정식으로 문을 연다고 30일 밝혔다.

한옥 형태로 지어진 서울돈화문국악당은 자연음향으로 공연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140석 규모의 작은 공연장이라 무대와 관객석의 거리가 가깝다. 음량이 적은 국악기 본연의 소리를 느낄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다음 달 1일에 있을 개관식에는 사물놀이의 대표주자 김덕수 사물놀이패, 국립국악원 정악단, 판소리 명인 안숙선의 축하공연이 진행된다.

이어 2~10일에는 개관축제 별례악(別例樂)이 열릴 예정이다. 별례는 특별한 예를 이르는 말로 관객들에게 특별한 음악으로 다가가고자 하는 의도가 담겨 있다.

고홍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시민들은 물론 서울을 찾는 외국 관광객들에게도 우리 국악을 손쉽게 경험 할 수 있는 소중한 장소가 생긴 것이다"라며 "서울남산국악당과 함께 국악 활성화 및 저변 확대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