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렌터카, 5년 연속 국가브랜드경쟁력지수 1위

최종수정 2016.08.29 10:02 기사입력 2016.08.29 10:02

댓글쓰기

자동차 생활의 풀 라인업 갖추고 '나의 자동차 생활 백서' 제안 및 '신차장 캠페인' 진행

롯데렌터카 신차장 캠페인

롯데렌터카 신차장 캠페인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롯데렌터카(옛 kt금호렌터카)는 '2016 국가브랜드경쟁력지수(NBCI)'에 5년 연속 1위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올해로 13회를 맞는 NBCI는 한국생산성본부가 주관하고 산업통상자원부 후원하는 국내 대표적인 브랜드 경쟁력 지표다. 기업이 소비자를 대상으로 수행한 마케팅활동을 통해 브랜드 인지도, 브랜드 이미지와 브랜드 관계로 형성된 점수를 산출한 지수로, 기업이 소속돼 있는 동종 산업 내에서 브랜드 경쟁력 수준을 객관적으로 평가하고 브랜드경영 활동을 진단해준다.

롯데렌터카는 지속적인 브랜드 인지도와 이미지 향상, 고객 강화를 위한 활동을 진행해 올해로 5년 연속 렌터카부문 최우수브랜드로 선정됐다. 롯데렌터카는 고객들의 차량 이용목적에 따라 보다 쉽고 편리하게 자동차 생활을 설계할 수 있는 '나의 자동차 생활 백서'를 제안하는 한편 지난 4월부터 신차 장기렌터카 서비스를 의인화한 롯데렌터카 '신차장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브랜드경영 활동에 힘쓰고 있다.

나의 자동차 생활백서에서 소개하는 롯데렌터카 서비스는 '자동차를 빌릴 때, 살 때, 팔 때' 3가지 카테고리로 구분된다. 이용기간과 고객의 차량 필요에 따라 카셰어링(그린카)부터 단기렌터카, 월간렌터카, 기사 포함 렌터카, 신차·중고차 장기렌터카 그리고 오토리스, 내 차 팔기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모든 자동차 생활의 풀 라인업을 제공하고 있는 렌터카 업계 유일의 브랜드다.

롯데렌터카는 방송인 신동엽을 모델로 선정하고 신차 장기렌터카 서비스를 의인화한 '신차장'이라는 캐릭터를 활용한 광고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신차 살 땐 롯데렌터카'라는 주제로 초기 비용부담, 세금, 정비, 사고처리 등 걱정 없이 새 차를 쉽게 구입할 수 있는 방법으로 신차 장기렌터카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표현명 롯데렌탈 사장은 "지난 30년 동안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을 통해 이룬 선도적 위치에 머무르지 않고 앞으로도 고객의 더 나은 삶을 창조해 아시아를 넘어 세계 렌터카 시장의 트렌드를 선도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롯데렌터카는 전국 220여 개 영업망과 14만대가 넘는 다양한 국내외 차량을 보유, 명실공히 국내 1위, 아시아 1위, 세계 6위 규모를 자랑하는 대한민국 대표 렌터카 브랜드다. 2014년 렌터카 업계 최초로 매출 1조원을 넘어선데 이어 2015년 1조2877억원의 매출을 기록, 전년 대비 20%가 넘는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올해 약 1조 5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오는 2020년까지 세계 4위 규모의 렌터카 브랜드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