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교·대학 장신 유망주' 남자배구 AVC컵 대표팀 확정

최종수정 2018.09.12 00:00 기사입력 2016.08.28 11: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대한민국배구협회가 다음달 22~28일 태국 나콘빠톰에서 열리는 제5회 아시아배구연맹(AVC)컵 남자배구 대회에 출전할 대표 선수 열두 명을 27일 확정했다.

김남성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 명단에는 고교·대학의 핵심 선수들이 모두 발탁됐다. 프로 팀에서는 두 명이 포함됐다. 특히 지난 1월 진천 선수촌에서 실시한 스피드 배구 특별훈련에 참여했던 선수들이 대거 포함됐다. 열두 명 중 여덟 명이 특별훈련 출신이다. 신장 면에서도 전체적으로 장신화가 이루어졌다.

이는 2020년 도쿄 올림픽을 겨냥해 신예 유망주들에게 국제대회 경험을 쌓도록 하기 위함이다. 협회는 세계 배구의 대세인 스피드 배구의 완성도를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지션별로는 레프트에 황경민(194㎝·경기대), 한성정(197㎝·홍익대), 차지환(200㎝·인하대), 김인혁(192cm·경남과기대)이 선발됐다. 라이트는 최연소 국가대표이자 고교생인 임동혁(201㎝·제천산업고)과 조재성(195㎝·경희대)이 발탁됐다.

센터는 정준혁(210㎝·성균관대), 손주형(205㎝·경희대), 김재휘(201㎝·현대캐피탈)가 포함됐다. 세터는 이승원(188㎝·현대캐피탈)과 황택의(190㎝·성균관대), 리베로는 이상욱(185㎝·성균관대)이 출전한다.
이번 대표팀에는 김남성 감독, 김성현 코치, 이경수 트레이너 등 코칭스태프와 함께 심범수 국제배구연맹(FIVB) 닥터, 박성아 FIVB 물리치료사, 호정일 재활트레이너, 김정아 전력분석원, 매니저(미정) 등이 동행한다.

이번 대회는 총 여덟 개 팀이 참가한다. 우리나라는 예선 라운드에서 이란, 일본, 호주와 B조와 풀리그로 경쟁한다. A조는 태국, 중국, 카자흐스탄, 대만이 포함됐다. 예선 라운드 이후 A, B조 1~4위가 크로스토너먼트로 경기를 해 4강 진출 팀을 가린다.

대표팀은 다음달 1일 진천선수촌에 모여 훈련한 뒤 9월 20일 결전지로 출국한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