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강을 읽다]'유행성 눈병'…감염 주의보 발령

최종수정 2016.08.28 12:00 기사입력 2016.08.28 12:00

댓글쓰기

'아폴로 눈병' 등 감염 환자 증가 추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유행성 눈병'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감염 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8월14일~8월20일(제34주) 동안 유행성각결막염 환자 수는 1000명당 24.8명으로 33주에 보고된 23.1명보다 증가했습니다. 이른 바 '아폴로 눈병'으로 알려져 있는 급성출혈성결막염 환자 수는 1000명당 1.0명으로 이전 33주에 보고된 0.9명보다 늘어났습니다.

손 씻기 등의 간단한 개인위생 수칙 준수는 물론 손으로 얼굴, 무엇보다 눈 주위를 만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2016년 안과 감염병 표본감시체계 자료를 분석 한 결과 유행성 눈병 환자 수가 증가하고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안과 감염병 표본감시체계는 2003년 8월부터 운영하고 있습니다. 유행성각결막염, 급성출혈성결막염을 신고하는 감시체계로 2016년 안과개원의 80개 의원기관이 참여했습니다.

연령별로 유행성각결막염은 0~6세 연령 군이 80.6명로 가장 많았습니다. 7~19세 36.8명, 20세 이상이 18.9명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급성출혈성결막염은 0~6세 연령 군이 4.0명, 20세 이상 0.9명, 7~19세 0.5명 순으로 많았습니다.

유행성 눈병은 여름철에 주로 집단생활을 많이 하는 아동과 청소년층에게 특히 많이 발생합니다. 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등 단체생활시설과 수영장에서는 유행성 눈병 감염예방을 위한 개인위생 수칙 준수와 이상 증상이 나타날 경우 조기에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유행성 눈병 감염 예방 수칙
-비누를 사용해 흐르는 수돗물에 손을 철저히 씻는다.
-비누와 물을 사용할 수 없는 경우 60% 이상 알코올 성분의 손세정제를 사용한다.
-유행성 눈병 환자와 접촉 후 반드시 손을 씻는다.
-눈을 만지거나, 비비지 않는다.
-수건이나 베개, 담요, 안약, 화장품 등 개인 소지품 등을 다른 사람과 함께 사용하지 않는다.
◆유행성 눈병 환자행동 수칙
-사용한 수건 등은 반드시 뜨거운 물과 세제에 세탁해야 한다.
-안과전문의 진료를 받도록 한다.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나 수영장 등은 가지 않도록 한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