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 이인원 자살] 이인원 부검결과 "전형적인 목맴사"…자살로 종결될 듯

최종수정 2016.08.26 18:06 기사입력 2016.08.26 18: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이인원 롯데그룹 부회장(69)의 사인은 전형적인 목맴사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부회장 자살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양평경찰서는 26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부검결과 목 부위 삭흔(목졸림 흔적)외 손상은 관찰되지 않아 전형적인 목맴사로 추정된다는 소견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부검 직후 시신을 유족에게 인계했다.

이 부회장은 26일 오전 7시10분께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산책로 한 가로수에 넥타이와 스카프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 인근에 위치해 있던 이 부회장 차 안에서 발견된 A4용지 4매 분량의 자필 유서에는 "롯데그룹에 비자금은 없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밝혀졌다.
시신 발견 당시 이 부회장은 반바지와 검은색 점퍼 차림이었으며, 가로수에 넥타이와 스카프를 이용해 목을맨 후 줄이 끊어져 바닥에 누워있는 상태였다.

서울 용산구가 자택인 이 부회장은 전날 오후 10시께 "운동하러 간다"며 외출했다 귀가하지 않았다.

경찰은 이 부회장의 부검결과를 분석하고 이동경로와 행적 조사, 휴대전화 통화 내역 분석 등 추가 조사를 마친 뒤 변사사건 처리 지침에 따라 사건을 자살로 종결할 방침이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