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도 동일하이빌 파크레인' 현장홍보관 개관 주말 3천여명 다녀가

최종수정 2016.08.22 16:47 기사입력 2016.08.22 16:47

댓글쓰기

동일하이빌

동일하이빌

썝蹂몃낫湲 븘씠肄

㈜동일토건은 지난 19일 문을 연 ‘송도 동일하이빌 파크레인’ 현장홍보관에 주말동안 약 3천여명이 다녀갔다고 밝혔다.

전국적으로 폭염이 계속된 가운데 현장홍보관에는 주말동안 약 3천여명이 다녀가는 등 더운 날씨에도 관람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현장홍보관은 송도 동일하이빌 파크레인 현장에 지어져 분양설명회와 1:1 분양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장홍보관 위쪽에는 약 15층 높이의 전망대가 있어 이 단지의 뛰어난 조망권을 미리 체험해 볼 수 있다.
관람객들은 홍보관에서 설명회를 들은 뒤 전망대에 올라 안내원의 설명을 들으며 현장 일대와 송도테마파크, 주상복합단지, 아암도해상공원 등을 둘러봤다.

관람객 이모씨(53)는 “집근처에 오랜만에 분양소식이 있어 관련 정보도 얻고 현장을 직접 살펴보기위해 현장홍보관을 찾았다”면서 “현장 전망대까지 둘러보고 상담을 받아보니 단지 근처에 산과 둘레길이 있어 쾌적하고 전망도 좋은데다 송도와 가깝고 인근 개발소식도 있어 자세한 청약방법까지 알아보고 가는 길”이라고 말했다.

이 단지는 인천시 연수구 동춘1구역 10블록(동춘동 730-4번지)에 지하2층 ~ 지상 30층, 11개 동으로 총 1180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전용면적 별로는 △66㎡ 89가구 △74㎡ 264가구 △84㎡A 330가구 △84㎡B 347가구 △93㎡ 150가구로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대단지다.
송도 동일하이빌 파크레인은 송도국제도시와 생활인프라는 공유하면서도 분양가는 그보다 저렴하게 책정돼 실속형 프리미엄 단지로서 선보일 예정이다.

송도국제도시와는 차로 5~10분 거리에 있어 현대프리미엄아웃렛, 코스트코 송도(2017년), 롯데몰 송도(2018년)등 송도국제도시의 생활인프라 이용하기 편리하다. 연수고 연수여고 대건고 등 인천시내 우수학군이 근처에 있고 초등학교도 단지 옆에 지어질 예정이다.

인근에 각종개발 소식으로 미래가치 또한 돋보인다.
단지 앞에는 49만여㎡ 규모의 송도테마파크가 들어선다. 인공해변과 머드풀 등 해양 어드벤쳐, 도시속 숲, 인천의 역사 문화를 소재로 지어져 수도권 대표 테마파크로써 꾸며질 전망이다.

테마파크 옆으로는 주상복합 단지가 들어서 동춘 1,2구역을 합치면 이 일대는 미니신도시급으로 개발된다.

교통호재도 눈에 띈다. 인천발 KTX의 경부선 직결사업이 확정돼 이 단지 인근 송도역에서 출발하게되며 송도~청량리간 GTX-B 노선이 타당성 조사를 마치게 되면 이 지역은 인천 광역교통 중심지로서 부상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인근에는 제2경인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와 서해안고속도로 등 고속도로 접근성도 우수해 수도권 이동도 편리하다. 단지 앞 인천대교 고속도로를 이용하면 인천공항으로 바로 연결돼 항공접근성도 뛰어난 편이다.

단지는 주거 쾌적성과 편리함을 모두 갖춘 도심속 자연친화단지로 조성된다.
앞으로는 서해바다와 송도국제도시가 시원하게 펼쳐져있어 조망이 탁월하며 뒤로는 청량산과 봉재산이 바로 붙어있어 도심 속 자연을 만끽할 수 있게 꾸며졌다. 트래킹 코스로 유명한 ‘연수둘레길’을 단지에서 바로 이용할 수 있으며 단지 앞에는 아암도 해상공원이 있어 생활속 레저를 누리기에 충분하다.

한편 현장홍보관에서는 상품 특장점, 청약자격 등 분양에 대한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방문객들은 현장 전망대 투어와 사업설명회, 분양상담 등을 통해 사전에 정보를 수집하고 청약을 준비할 수 있다.

그 밖에도 단지의 탁월한 조망을 둘러볼 수 있는 스탬프랠리와 주말방문 경품 추첨 등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

현장홍보관은 연수구 동춘1지구 10블럭(동춘동 730-4번지) 현장 내에 마련돼있으며, 정식 견본주택은 9월 중 송도국제도시에 오픈할 계획이다.


김정혁 기자 mail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