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브라질 테메르 대통령 권한대행, 올림픽 폐막식 불참

최종수정 2016.08.17 05:55 기사입력 2016.08.17 05:55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브라질의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 권한대행이 리우 올림픽 폐회식에 참석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AP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테메르 대통령은 리우 올림픽 개막식 당시 관중들의 야유를 받았고 이에 폐회식에서 같은 수모를 당하지 않기 위해 아예 불참할 계획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현지 매체들은 테메르 권한대행이 측근들에게 오는 21일 마라카낭 주 경기장에서 열리는 폐회식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폐회식에는 호드리구 마이아 하원의장과 헤난 칼례이루스 상원의장이 테메르 권한대행을 대신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테메르 권한대행의 폐회식 불참은 탄핵정국이라는 정치적 상황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폐회식이 열리는 21일은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 탄핵안에 대한 상원의 최종표결을 코앞에 둔 시점이다. 상원의 최종표결은 25일부터 시작된다.

테메르 권한대행이 폐회식에서 호세프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관중들로부터 심한 야유를 받으면 탄핵정국에 도움이 될 게 없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브라질 외교부는 "그동안의 올림픽에서 개최국 정상은 개회식에만 참석하는 것이 관례"라고 설명했다.

앞서 테메르 권한대행은 지난 5일 개회식에서 관중들로부터 거센 야유를 받았다. 테메르 권한대행은 짧은 개막 선언만 했으나 마라카낭 주 경기장을 가득 메운 관중들은 일제히 야유를 쏟아냈다.
테메르 권한대행은 개회식이 시작되면서부터 굴욕을 맛봤다. 올림픽 개회식에서는 행사에 앞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개최국 정상이 소개되는 것이 관례다. 하지만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의 이름은 호명됐으나 테메르 권한대행의 이름은 불리지 않았다. 관중들의 야유를 예상해 브라질올림픽위원회가 테메르 권한대행을 소개 순서에서 뺐기 때문이다.

브라질은 이전에도 대형 국제 스포츠 행사에서 관중이 대통령에게 야유를 퍼부은 사례가 여러 번 있다.

2007년 리우에서 열린 판 아메리카대회 때는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 2013년 컨페더레이션스컵 대회와 2014년 브라질 월드컵 개막전에서는 호세프 대통령이 엄청난 야유를 받았다.

외교부는 테메르 권한대행이 폐회식에는 참석하지 않지만, 아베 신조(安倍晋三)일본 총리와 양자회담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0년 올림픽은 도쿄에서 열린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