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희정 "더민주, 당 정체성 분명히 하는 것과 외연 확장은 다른 문제"

최종수정 2016.08.16 11:09 기사입력 2016.08.16 11: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안희정 충청남도 지사는 16일 소속정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전당대회를 앞두고 강령에서 노동자라는 표현을 빼는 것에 대해서는 당원들에게 설명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당의 외연확장 문제와 관련해 정치권의 당연한 책무라면서도 외연확장과 당 강령 문제를 연결 짓는 것에 대해서는 별개의 문제라는 시각을 전했다.

안 지사는 이날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서 "(강령 논란에 대해)일반 시민들의 눈에서 봤을 때 없는 사람, 힘없는 사람, 사회적인 약자 골고루 정의롭게 잘 살자, 이 정신이 우리 당의 정신이었기 때문에 단어 몇 개를 가지고 정체성이 갑자기 왔다 갔다 하는 건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강령의 문구를 수정하거나 조정하려고 하는 당 지도부가 어떤 문제의식이 있다면 그걸 좀 당원들한테 자세히 설명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강령 변화 등이 일종의 중도층을 포괄하는 외연 확장으로 이어 보는 시각에 대해서는 "어떤 분이 지도부를 구성하든 더 나아가 대한민국 대통령을 비롯한 지도부가 어느 정파, 정당의 소속이든 폭넓게 당을 통합하고 국민을 통합하려고 노력해야 한다"면서도 "당의 정체성과 철학을 분명히 하는 문제와 지도력을 통해서 좀 더 넓은 조화와 통합력을 유지하려고 하는 문제는 다른 문제"라고 말했다. 지도부가 당의 외연을 확장하는 것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이지만, 강령 변화를 통해 이를 추진하는 것은 다른 문제라고 지적한 것이다.

한편 안 지사는 대권 경쟁에 뛰어들지를 묻는 질문에 "모든 지도자들은 시대적적인 소명을 확고히 갖고 자기 스스로의 대안과 비전을 갖게 된다면 모두를 위해 도전해야 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저는 그동안 끊임없이 저의 문제의식과 소명의식을 다듬기 위해 노력했고 비전과 소신을 정리하는 과정에 있다"고 말했다. 대선 경쟁에 뛰어들 용의가 있으며 이를 준비하고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아울러 시대적 소명에 대해서는 "국가공동체, 국민모두의 평화와 안정, 번영, 생존권과 생명을 보존하는 일은 어떤 시대나 모든 지도자에게 주어진 사명"이라면서 "이를 수행하기 위한 지도자의 지도력의 핵심은 민주주의 정신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어 "민주주의 리더십을 좀 더 확고히 높이고 사회의 합리성과 균형을 높여서 국민 모두에게 공정한 기회를 보장하는 나라, 그런 나라를 국민들이 원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