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당 孫·鄭 끌어안기 '러브콜'

최종수정 2016.08.10 12:00 기사입력 2016.08.10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대선시계가 흘러가기 시작하면서 플랫폼(Platform) 정당을 표방한 국민의당이 손학규 전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 정운찬 전 국무총리 등 당외(黨外) 주자 끌어안기에 시동을 걸고 있다. 당내에서는 대통령 선거 출마자는 선출직 당직에서 1년 전 사퇴해야 하는 당헌·당규를 수정하자는 주장이 제기되는 등 영입작업이 구체화 되는 모양새다.

10일 정치권에 따르면 양당의 전당대회로 존재감 부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의당 내에서는 대선을 둔 각종 아이디어들이 분출되고 있는 상태다. 조배숙(4선·전북 익산을) 의원은 전날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새누리당이 당 대표를 뽑으면 대선 준비에 나설 것"이라며 "우리 당도 국민집권전략회의 같은 것을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국민의당 내에서 이처럼 각종 아이디어가 나오고 있는 것은 양당 전대에 따른 존재감 약화 때문이다. 올해 말~내년 초에 진행될 전당대회까지 별다른 정치적 이벤트가 없는데다, 새 대표 체제 하에서 집권드라이브를 걸 양당에 비해 무게중심이 약화될 수밖에 없어서다.

이 때문에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당헌·당규 개정을 시사하며 손 전 고문에 대한 '러브콜'을 끊임없이 보내고 있다. 박 위원장은 전북 방문 중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15일(광복절) 넘어 (손 전 고문과) 만나기로 약속 했다"며 "일련의 벽을 허물기 위해 당헌·당규 제·개정위원회에 (대선후보의) 1년 전 (선출직 당직) 사퇴 규정을 6개월 전으로 개정하자고 제안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처럼 당헌·당규가 개정될 경우, 올해 12월~내년 1월께로 예상되는 전대에서 선출될 새 당 대표 역시 대권도전이 가능하게 된다. 당 외부 인사인 손 전 고문과 정 전 총리 등이 당대표를 맡더라도 대선 경선 참여에 차질이 없도록 사전정지 작업을 밟겠다는 것이다. 박 위원장은 "손 전 고문, 정 전 총리 등이 홀가분한 마음으로 우리를 선택할 수 있는 문을 열어 두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손 전 고문 등 당외주자들이 국민의당행을 선택할지는 미지수다. 여전히 '안철수당'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의 영향력이 막강한데다, 당내 기반도 거의 없는 상황인 까닭이다. 손학규계로 분류되는 전혜숙 더민주 의원은 전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손 전 고문이 새로운 정치를 하겠다고 말한 것은, 큰 야권통합의 장에서 본인이 대선주자로 나오겠다는 뜻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