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마감]에너지주 급락 속 혼조세 마감‥다우 0.15%↓

최종수정 2016.08.02 05:19 기사입력 2016.08.02 05: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 미국 뉴욕증시는 1일(현지시간) 혼조세를 보였다.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대비 27.73포인트(0.15%) 하락한 1만8404.51에 마감했다.

S&P 500지수는 2.76포인트(0.13%) 하락한 2170.84에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지수는 22.06포인트(0.43%) 떨어진 5184.20에 장을 마감했다.

주요지수들은 이날 개장부터 혼조세를 이어갔다. 국제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에너지주는 3%대의 하락세를 보이며 부진했다. 이로인해 다우지수는 6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반면 애플과 알바벳 등의 호조에 힘입어 기술주 등은 강세다.

S&P500지수는 장중 한때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소폭 하락세로 돌아섰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9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장 대비 1.54달러(3.7%) 하락한 배럴당 40.06달러에 마감했다. 이는 지난 4월 20일 이후 가장 낮은 가격이다.

WTI는 장중 한때 39.82달러에 내려가며 잠시 40달러 선이 붕괴되기도 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10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전장 대비 1.37달러(3.15%) 떨어진 배럴당 42.16달러 선에서 거래됐다.

산유국들의 생산및 원유 수출 증가 전망이 나오면서 유가는 약세를 보였다. 최근들어 이라크와 나이지리아의 생산이 늘어나면서 OPEC 회원국들의 산유량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미국의 원유 채굴장비가 최근 증가세를 나타낸 것도 유가 하락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유가가 배럴당 40달러 아래로 떨어질 것이란 전망 속에 에너지 종목은 부진했다. 대형 정유업체 엑슨과 쉐브론의 주가는 각각 3.47%, 3.29% 하락했다.

반면 애플은 1.77% 오르며 기술주 강세를 주도했다.

테슬라는 이날 태양광업체 솔라시티를 총 26억달러에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이후 테슬라의 주가는 2.04% 하락했다. 솔라시티 주가 역시 7.42% 내려간 채 마감했다.

한편 미국 10년물 국채가는 하락했다. 가격과 반대로 움직이는 수익률은 48bp(1bp=0.01%) 상승한 1.506%를 기록 중이다.

한편 공급관리협회(ISM)는 7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전월의 53.2에서 52.6으로 낮아졌다고 발표했다. 전문가들은 52.7을 예상했다.

정보제공업체 마르키트는 7월 미국의 제조업 PMI 최종치가 전월의 51.3에서 52.9로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