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프로스포츠계, 부정행위 방지 TF 구성

최종수정 2016.07.28 20:44 기사입력 2016.07.28 20:42

댓글쓰기

정부·프로스포츠계, 부정행위 방지 TF 구성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는 프로스포츠 분야의 부정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프로스포츠 단체의 의견을 수렴하고 8월 중 개선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문체부와 프로스포츠 단체(5개 종목·7개 단체)는 이날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프로스포츠 분야의 부정행위 방지를 위한 긴급 간담회(7개 단체 사무총장 참석)를 했다. 김재원 문체부 체육정책실장이 주재하고 임영아 문체부 스포츠산업과장이 참석해 개선안을 마련하기 위한 논의를 했다.
참석자들은 프로스포츠 승부조작 등 부정행위의 심각성과 함께, 승부조작 등의 부정행위를 이번 기회에 반드시 근절시켜야 한다는데 공감했다. 또 부정행위 근절을 위해 그간 추진했던 부정방지 대책과 문제점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한편, 더욱 효율적이고 구체적인 개선안을 마련하기 위해 특별전담팀(TF)을 구성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특별전담팀은 언론계, 법조계, 학계 등 외부인사로 구성할 예정이며 ▲부정행위 관련자에 대한 무관용의 원칙 강화 ▲구단과 연맹의 부정행위 예방 및 제재 강화 방안 마련 ▲부정방지 교육 시간과 대상 확대 ▲신고 포상금 최대 2억 원까지 상향 조정 등 다양한 대책을 검토할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담당자는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 외에도 불법스포츠 도박 근절을 위해 정부 유관 기관과의 공조체계 강화 등을 계속 추진할 예정"이라고 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