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영란법 합헌]유통업체, 선물세트 비상…소비 위축 우려

최종수정 2016.07.28 15:43 기사입력 2016.07.28 15:42

댓글쓰기

유통업체 직격탄, 백화점 선물세트 비상
수입산 판 칠 것…농가 피해 급증 우려

굴비세트

굴비세트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28일 헌법재판소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이하 김영란법)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 유통업체는 소비 위축 등 부작용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헌재의 합헌 결정에 따라 김영란법이 본격 시행되는 9월28일부터는 식사 3만원, 선물 5만원, 경조사비 10만원 이하로 규제를 받는다.

김영란법 시행으로 직격탄을 맞는 곳은 유통업계다. 당장 백화점 선물세트가 비상이다. 김영란 법으로 인해 5만원 미만으로 선물 가격을 제한할 경우 한우, 굴비 등 국산 선물세트는 대부분 백화점에서 사라질 수 밖에 없다.
A백화점 관계자는 "한우 선물세트는 5만원 미만으로 세트를 만들 수 있는 방법이 전혀 없기 때문에 냉동수입육으로 대체될 것"이라며 "굴비, 갈치 등 수산 선물세트도 수입 수산물로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명절 선물세트 매출에서 5만원 미만 세트 비중은 5% 미만이다.

백화점들은 올리브유, 향신료, 통조림, 건강식품 세트 등 가공식품과 와인 선물세트물량을 늘릴 방침이다. 올리브유, 향신료, 와인 선물세트의 경우 수입품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통조림, 건강식품 선물세트의 경우도 대기업에서 주로 제작해 국내 농가들의 피해만 늘 것으로 예상된다.

B백화점 관계자는 "5만원이라는 가격에 맞추다보면 기존 선물세트보다 품질이 떨어지거나 구성 가짓수가 줄어들게 될 것"이라며 "명절 선물 자체에 대해 부정적으로 인식, 내수 침체를 더욱 악화시킬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대형마트는 백화점보다 직접적인 타격은 적지만, 선물세트 시장이 축소될 것을 염려했다.

C대형마트 관계자는 "마트에서 판매하는 명절 선물세트 대부분은 5만원 이하로, 매출이 급감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다만 내년 설부터 선물세트 소비 자체가 위축될까 걱정되는 건 사실"이라고 아쉬워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