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8월 中企경기전망지수 85.1로 석달 연속 하락

최종수정 2016.07.28 12:00 기사입력 2016.07.28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중소기업의 경기전망지수가 석달 연속 하락했다. 대외 경제 불확실성이 여전한데다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 종료 등 내수침체요인과 함께 하계휴가로 조업일수 단축 심리가 반영돼 경기전망이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해 28일 발표한 '2016년 8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에 따르면 중소기업 업황전망건강도지수(SBHI)는 85.1로 전월보다 2.8포인트 하락했다. 전년동월에 비해서는 5.7포인트 상승했다.
이 중 제조업은 84.6으로 전월보다 2.9포인트 하락했으며, 비제조업은 85.4로 2.7포인트 하락했다.

항목별 전망은 내수(87.7→84.3), 수출(88.5→83.8), 경상이익(85.6→83.1), 자금사정(85.2→83.6) 등이 하락했으며, 고용수준(97.1→97.3)은 소폭 상승했다.

7월 중소기업 업황실적건강도지수(SBHI)는 84.1로 전월대비 1.1포인트 하락하고, 전년동월대비로는 5.3포인트 상승했다.
한편, 중소기업들 꼽은 최대 경영애로(복수응답)는 '내수부진' (62.1%), '업체간 과당경쟁'(42.5%) 순으로 나타났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